[LOL]롱주, 강력한 전투력으로 SKT T1 완파

글로벌 궁극기를 이용한 교전으로 SKT 꺾고 결승 진출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롱주 게이밍이 강력한 전투력으로 SKT T1을 완파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롱주는 kt 롤스터와 우승을 다툰다.

롱주는 1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7 리그 오브 레전드(LOL) KeSPA 컵' 4강전에서 SKT에 2세트 승리를 거뒀다.

1세트에서 패한 SKT는 '에포트' 이상호를 '울프' 이재완으로 교체했다. 이재완은 카르마로 경기에 임했다.

롱주는 글로벌 운영으로 SKT를 흔들었다. 갱플랭크의 궁극기에 이은 자르반4세의 바텀 갱킹으로 카르마를 잡은 롱주는 칼날부리를 사냥하던 그라가스도 끊었다. 롱주는 바텀 1차 포탑을 파괴해 '포블(포탑 퍼스트 블러드)'을 챙기며 초반 주도권을 가져왔다.

롱주가 라인스왑으로 탑을 압박하자 SKT는 바텀으로 선회, 갱플랭크를 끊었다. 롱주가 탑 2차 포탑까지 파괴하자 SKT는 바텀 2차 포탑을 밀며 맞대응했다. 롱주의 글로벌 궁극기를 소모시킨 SKT는 군중제어기(CC) 연계로 탐 켄치를 끊으며 조금씩 격차를 좁혔다.

SKT가 미드 1차 포탑을 압박하는 사이 롱주는 나르를 포위해 잡고 협곡의 전령을 사냥했다. SKT가 챔피언 성장에 집중하자 롱주는 협곡의 전령을 소환해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하고 대지의 드래곤을 사냥하며 다시 앞서나갔다.

미드 1차 포탑을 밀지 못하면서 SKT는 주도적으로 운영을 펼치지 못했다. SKT를 밀어낸 롱주는 곧바로 바론을 사냥했다. SKT가 뒤늦게 한타를 열었지만 나르와 그라가스만 잡히며 대패했다. 롱주는 SKT의 남은 2차 포탑을 모두 파괴해 글로벌 골드 차이를 7천 이상 벌렸다.

불리한 SKT가 암살을 노렸지만 롱주의 슈퍼플레이가 나오면서 완벽히 막혔다. 미드 억제기를 파괴한 롱주는 탐 켄치의 궁극기를 이용해 나르도 끊었다. 마지막 한타에서 승리한 롱주는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