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롱주, 교전에서 진에어 압도하며 3세트 승리

'프레이' 김종인의 펜타킬 앞세워 진에어에 2대1 승리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롱주 게이밍이 진에어 그린윙스를 세트스코어 2대1로 꺾고 4강에 진출했다. 롱주는 SKT T1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롱주는 29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7 리그 오브 레전드(LOL) KeSPA 컵' 2라운드 8강전에서 진에어에 3세트 승리를 거뒀다.

대회 직전 팀에 합류한 '피넛' 한왕호의 리 신이 '엄티' 엄성현의 자르반4세를 솔로킬하면서 3세트는 롱주가 선취점을 올렸다. 롱주는 정글을 장악해 자르반4세의 초반 성장을 억제했다.

진에어가 자르반4세의 탑 갱킹으로 제이스를 잡았지만 미드에서 '비디디' 곽보성의 아지르가 자르반4세를 솔로킬하면서 롱주가 유리한 상황이 이어졌다. 롱주는 미드에서도 탈리야를 두 번 연속 잡으며 득점했다.

롱주는 미드 한타에서 완벽한 어그로 관리로 진에어 전원을 잡고 게임을 터뜨렸다. 에이스를 띄운 롱주는 미드 1·2차 포탑을 모두 파괴해 글로벌 골드 차이를 6천 이상 벌렸다.

진에어가 교전을 시도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그사이 롱주는 제이스의 스플릿 푸쉬로 진에어의 포탑을 계속 밀었다. 국지전에서 연이어 승리한 롱주는 바론을 사냥해 승기를 굳혔다.

더 밀릴 수 없는 진에어가 한타를 열었지만 화력 차이가 너무 컸다. '프레이' 김종인의 바루스는 펜타킬을 기록하며 승리를 자축했다. 마지막 한타에서 승리한 롱주는 넥서스를 파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