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진에어, '제이스 카드' 봉쇄하며 2세트 승리

'칸' 김동하의 제이스를 사이온으로 대처…세트스코어 1대1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진에어 그린윙스가 롱주의 제이스 카드를 사이온으로 완벽히 봉쇄하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진에어는 29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7 리그 오브 레전드(LOL) KeSPA 컵' 2라운드 8강전에서 롱주에 2세트 승리를 거뒀다.

이전 세트와 달리 진에어는 라인전에서 롱주에 밀리지 않았다. 탈리야의 궁극기를 활용한 3인 갱킹으로 제이스를 잡은 진에어는 바텀 2대2 교전에서도 타릭을 끊었다. 진에어는 탈리야의 바텀 로밍으로 타릭을 다시 잡으며 연속 득점했다.

롱주는 진에어의 바텀을 공략하며 반격에 나섰다. 두 번의 교전에서 레오나와 미스 포츈을 차례로 잡은 롱주는 화염의 드래곤을 사냥했다. 주춤하던 진에어는 포블(포탑 퍼스트 블러드)'을 챙기며 손해를 만회했다.

진에어는 레오나와 미스 포츈의 궁극기 연계로 바루스를 잡고 다시 앞서나갔다. 협곡의 전령 앞 한타에서도 진에어는 레오나와 라이즈를 교환했다. 제이스와 바루스를 차례로 잡은 진에어는 롱주의 포탑 3개를 빠르게 파괴, 글로벌 골드 차이를 5천 이상 벌렸다.

밀리던 롱주가 깊숙이 들어온 레오나를 잡으면서 분위기가 바뀌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소환' 김준영의 사이온이 '칸' 김동하의 제이스를 솔로킬하면서 상승하던 롱주의 기세가 꺾였다. 두 번의 교전에서 제이스와 세주아니, 라이즈를 차레로 잡은 진에어는 바론을 사냥해 승기를 굳혔다.

전황을 바꾸기 위해 롱주가 사이온을 노렸지만 진에어의 대처가 더 빨랐다. 라이즈와 세주아니를 잡고 롱주의 시야를 완벽히 지운 진에어는 사이드 억제기를 모두 파괴해 승기를 굳혔다.

장로 드래곤을 사냥한 진에어의 뒤를 롱주가 덮쳐 4명을 잡고 두 번째 바론을 가져갔지만 여전히 진에어가 유리했다. 마지막 한타에서 롱주 전원을 잡고 에이스를 띄운 진에어는 넥서스를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