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에버8, '정글 제이스' 카드로 2세트 승리

밴픽 단계에서 ROX의 빈틈 공략…세트스코어 1대1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에버8 위너스가 밴픽의 우위를 승리로 연결하며 ROX 타이거즈를 꺾고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에버8은 27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7 리그 오브 레전드(LOL) KeSPA 컵' 1라운드 8강전에서 ROX에 2세트 승리를 거뒀다.

1세트에서 승리한 ROX는 '마이티베어' 김민수를 '성환' 윤성환으로 교체했다. 윤성환은 세주아니로 경기에 임했다. 한편 에버8은 '정글 제이스' 카드로 마오카이를 선택한 ROX의 허를 찔렀다.

2세트 출발은 에버8이 좋았다. 에버8은 초반 대미지가 강력한 제이스를 이용해 정글을 장악했으며, '셉티드' 박위림의 아지르는 '라바' 김태훈의 르블랑을 솔로킬했다. 에버8은 경기 시작 10분 만에 바텀 1차 포탑을 파괴, '포블(포탑 퍼스트 블러드)'을 챙기며 초반 주도권을 가져왔다.

ROX가 탐 켄치의 궁극기를 이용해 바루스를 끊었지만 에버8의 운영은 계속됐다. 바텀 2차 포탑을 파괴한 에버8은 군중제어기(CC) 연계로 르블랑을 끊었다. ROX의 공격을 저지한 에버8은 남은 1차 포탑을 모두 파괴해 글로벌 골드 차이를 4천 이상 벌렸다.

'기인' 김기인의 나르가 '린다랑' 허만흥의 마오카이를 솔로킬하면서 ROX의 방어선이 뚫렸다. ROX가 나르를 잡는 사이 바론을 사냥한 에버8은 미드와 바텀 억제기를 파괴해 승기를 굳혔다.

정비를 마친 에버8은 마지막 남은 탑 억제기로 향했다. ROX가 저항했지만 화력 차이가 너무 컸다. 마지막 한타에서 ROX 전원을 잡고 에이스를 띄운 에버8은 넥서스를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