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활용해 여왕벌 위치 찾는다

경기도, 첨단 ICT기술·인공지능 활용한 여왕벌 위치 추적장치 개발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여왕벌에 무선태그를 부착해 벌의 움직임 데이터를 축적한 뒤 인공지능을 활용해 여왕벌 위치를 쉽게 찾을 수 있는 위치추적 장치를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추적장치를 이용하면 양봉농가의 최대 애로사항인 여왕벌을 찾는 작업을 쉽게 할 수 있게 됨에 따라 노동력 절감 등 양봉농가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기원은 올해 1월 본격적으로 연구개발에 착수해 9월 말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내년 1~2회 현장적용 평가 후 보완해 보급할 계획이다.

국내 양봉 농가는 약 2만 농가이며 경기도의 경우 전국의 10%인 2천 농가가 있다. 농가당 평균 양봉규모는 약 100군 정도이지만 양봉생산량은 전국 4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양봉 산업 및 꿀 소비는 전국 최고를 차지하고 있다.

김순재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인공지능을 이용한 여왕벌 위치추적 장치개발은 스마트 농업으로 가는 한 부분"이라며 "해당 기술을 활용해 벌의 생태연구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