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7세 아이들 스마트폰 일평균 사용시간 '101분'

주말엔 2시간까지 증가…지란지교소프트 조사


[아이뉴스24 김국배기자] 7~17세 사이 아이들이 하루 평균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간은 1시간 41분으로 나타났다.

지란지교소프트가 스마트폰·PC 사용 관리 프로그램인 '엑스키퍼'를 통해 지난 9월 한 달 동안 7~17세 아이들의 스마트폰 사용 시간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등교를 하는 주중에는 일 평균 1시간 23분(83분)을 기록했고, 주말에는 2시간(120분)까지 사용량이 증가했다.

주중의 경우 등교 시간대인 오전 7~8시, 하교 시간대인 오후 3시 이후로 사용량이 늘다가 오후 8시 정점을 찍었다. 주말에는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하루종일 사용량이 줄지 않았다.

아이들이 가장 많이 쓰는 앱은 게임, 유튜브 등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집중됐다. 심지어 주말에 19시간 9분 동안 게임 앱을 실행한 사례도 나왔다.

이 결과는 학부모 지도 하 스마트폰 관리 앱을 사용하는 자녀들의 사용 결과여서 프로그램을 쓰지 않은 아이들의 스마트폰 사용시간은 더 많을 것으로 회사 측은 추정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의 2016년 인터넷 과의존 실태조사에 따르면 스마트폰 이용자의 주 이용 콘텐츠는 메신저(94.5%), 게임(81.3%), 웹서핑(73.7%), SNS(65.0%), 뉴스검색(60.6%) 순이며, 과의존 위험군의 게임 이용률은 97.9%로 일반 사용자군 대비 20.2%포인트 높다.

조원희 지란지교소프트 엑스키퍼 총괄사업 이사는 "자녀들의 스마트폰 과의존이 걱정되는 학부모들은 추석 연휴 기간 스마트폰 사용 패턴을 점검해 보는 것도 방법"이라며 "자녀와 대화를 통해 프로그램 설치 후 사용시간을 스스로 정하게 하고 자기 주도적 스마트폰 사용 관리 습관을 갖도록 옆에서 지도해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지란지교소프트 엑스키퍼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PC·모바일 15일 체험판 소프트웨어를 설치할 수 있다. 이 프로그램은 자녀 스마트폰에 설치되며 유해사이트와 동영상을 차단하고 PC 사용시간을 관리하게 도와준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