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스페셜
아이뉴스24 홈 콘퍼런스
IT시사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Home > 스페셜 > 조이뉴스 창간12주년
[정병근기자] K팝 한류가 수년 전에 비해 사그라들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동시에 몇 몇 아이돌그룹이 해외 공연으로 수십 만 관객을 동원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한다. 요즘 아이돌..   [이미영기자] 2016년 안방극장 '부익부 빈익빈' 현상은 여전했다. 아니 심화됐다. '황금알을 낳는 거위'도 있었지만, '미운 오리 새끼'가 더 많았다. 다매체 다채널 시대, '드라마 공화국'의 덩치는 더 ...   [정명의기자] 대한민국에서 10명밖에 없는 프로야구 감독. 영예로운 자리임과 동시에 상상 이상의 스트레스를 받는 역할이다. 지도자라면 누구나 꿈꾸는 선망의 대상이기도 하다..

  [창간12년]한화 이용규(인터뷰①)"선수들, 오기와 욕심 생겼다"

한화 이글스는 올 시즌 화제의 팀이었다. 우승후보로 꼽히며 야심차게 시즌을 시작했지만 숱한 논란의 중심에만 놓인 채 정규시즌 7위에 머물렀다. 팀은 9년 연속 가을잔치에 나서지 못했지만 각자 의미있는 시즌을 보낸 선수들도 있었다. 한화 이적 후 3년차 시즌을 보내는 이용규(31)가 대표적이다. 이용규는 올 시즌(2016.11.07 06:15)

  [창간12년]데뷔 12년, 대기만성 3인방③'필승조 성장' 진해수

[정명의기자] 진해수(30)는 프로 입단 후 벌써 세 번째 팀에서 뛰고 있다. KIA 타이거즈에서 데뷔해 SK 와이번스를 거쳤고, 현재 소속팀은 LG 트윈스다. 2005년 신인 드래프트 2차 7라운드에서 KIA의 지명을 받으며 프로에 데뷔한 진해수다. 2012년까지 KIA에 있었고, 2013년 초반 SK로 트레이드됐다. 2015년에는 두 번(2016.11.06 06:30)

  [창간12년]역주행과 인디의 반란…이 노래 뜰 줄 알았어?②

[정병근기자] 음원차트는 제작자도, 작사-작곡가도, 가수도, 대중도 모른다. 어느 정도 히트를 담보할 수 있는 가수들이 있긴 하지만 그마저도 확신할 수 없는 게 음원차트다. 생각하지도 않았던 가수와 곡이 등장해 1위를 거머쥐기도 하고,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폭발적인 사랑을 받기도 한다. 2016년 음원차트에서도(2016.11.05 11:00)

  [창간12년]신데렐라의 탄생 …이 노래 뜰 줄 알았어?①

[정병근기자] 음원차트는 제작자도, 작사-작곡가도, 가수도, 대중도 모른다. 어느 정도 히트를 담보할 수 있는 가수들이 있긴 하지만 그마저도 확신할 수 없는 게 음원차트다. 생각하지도 않았던 가수와 곡이 등장해 1위를 거머쥐기도 하고,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폭발적인 사랑을 받기도 한다. 2016년 음원차트에서도(2016.11.05 11:00)

  [창간12년]데뷔 12년, 대기만성 3인방②'홀드왕' 이보근

[류한준기자] '준비된 결과.' 넥센 히어로즈 투수 이보근은 올 시즌 KBO리그 '홀드왕'을 차지했다. 중간계투로 뛴 투수들 가운데 돋보이는 활약을 펼친 것이다. 이보근은 정규리그 67경기에 등판해 5승 7패 25홀드 평균자책점 4.45를 기록했다. 25홀드로 타이틀을 따낸 이보근은 2013년과 2014년 한현희에 이어 넥센 소(2016.11.05 06:30)

  [창간12년]'김연아 키즈' 임은수②경험 쌓아 2022 베이징올림픽 도전

한국 여자 피겨스케이팅은 '피겨 여왕' 김연아의 은퇴 이후 새 얼굴 찾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김연아를 따라가려 노력하고 있는 박소연(19, 단국대), 최다빈(16, 수리고), 김나현(16, 과천고) 등이 이름을 알리고 있지만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권 진입 여부에는 여전히 물음표가 붙어 있다. 이 때문에 김연아의 20(2016.11.05 06:15)

  [창간12년]100억대 '태후'vs1억대 단막극…드라마 부익부 빈익빈ⓛ

[이미영기자] 2016년 안방극장 '부익부 빈익빈' 현상은 여전했다. 아니 심화됐다. '황금알을 낳는 거위'도 있었지만, '미운 오리 새끼'가 더 많았다. 다매체 다채널 시대, '드라마 공화국'의 덩치는 더 커졌다. 지상파 방송3사와 케이블, 종합편성채널까지 일주일에 방영되는 드라마는 평균 30여편에 달한다. 1년에 TV를(2016.11.04 14:00)

  [창간12년]"'제2의 태후'만 쫓지 마세요"…드라마 부익부 빈익빈②

[이미영기자] 2016년 안방극장 '부익부 빈익빈' 현상은 여전했다. 아니 심화됐다. '황금알을 낳는 거위'도 있었지만, '미운 오리 새끼'가 더 많았다. 다매체 다채널 시대, '드라마 공화국'의 덩치는 더 커졌다. 지상파 방송3사와 케이블, 종합편성채널까지 일주일에 방영되는 드라마는 평균 30여편에 달한다. 1년에 TV를(2016.11.04 14:00)

  [창간12년]'김연아 키즈' 임은수①"아직 연아 언니 100분의 1도 안돼요"

한국 여자 피겨스케이팅은 '피겨 여왕' 김연아의 은퇴 이후 새 얼굴 찾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김연아를 따라가려 노력하고 있는 박소연(19, 단국대), 최다빈(16, 수리고), 김나현(16, 과천고) 등이 이름을 알리고 있지만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권 진입 여부에는 여전히 물음표가 붙어 있다. 이 때문에 김연아의 20(2016.11.04 06:15)

  [창간12년]그래서 아이돌 왕국은 행복한가요

[이미영기자] "무대 위에서 노래 부를 때 행복하고, 팬들 응원에 행복해요. 그런데 어떤 날은 '내가 진짜 행복한가'라는 생각을 해요. 잘 모르겠어요. 그냥 열심히 하는 거죠." 한 아이돌의 고백이다. 무대 위 아이돌은 화려하다. 예쁜 옷을 입고 활짝 웃는다. 멋진 춤에 소녀팬들의 환호성이 쏟아진다. 뉴스는 그들의(2016.11.03 08:28)

  [창간12년]탁재훈 "데뷔 30주년에 야한 디너쇼 할 것"(인터뷰)

[김양수기자] 3년의 자숙과 복귀 반 년. '악마의 입담' 탁재훈(48)이 돌아왔다. 지난 5월 Mnet '음악의 신2'를 통해 컴백한 탁재훈은 요즘 방송계를 종횡무진하고 있다. 현재 출연 중인 프로그램만 5개. 장르 역시 각양각색이다. 한창 때의 탁재훈이 2~3개 예능에 집중했던 것과 비교하면 괄목할 만한 변화다. 현재까지(2016.11.03 08:28)

  [창간12년]등번호 '12' 이야기…女배구 한송이, 변화 선택한 이유

[류한준기자] 몸에 익숙한 것을 버리고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일은 쉽지 않다. 많은 시간을 투자해 반복된 연습으로 동작과 기술을 익힌 운동선수의 경우는 일반인과 견줘 더 그렇다. 변화를 선택해야만 하는 상황을 맞을 수도 있다. 한국여자배구의 레프트의 한 축을 당당히 맡았던 GS칼텍스 한송이가 그렇다. 그는 지(2016.11.03 06:30)

  [창간12년]MBC SPORTS+ 정순주 아나운서②"선수들이 중계를 잘 활용했으면…"

축구에서 '12'라는 숫자는 다양한 의미로 해석됩니다. 11명의 선발 선수 다음 가장 먼저 코칭스태프의 믿음을 받고 출전하는 첫 번째 교체 선수, 일명 '특급 조커' 내지는 '슈퍼 서브(Super Sub)'라고 하지요. 또 있습니다. 관중석에서 12번째 선수가 돼 응원을 하는 팬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이 외에도 경기장 안팎에서 경(2016.11.02 08:56)

  [창간12년]KIA 김기태 감독(인터뷰②) "세리머니, 내년엔 국내 선수들과도"

[정명의기자] 올 시즌 KIA 타이거즈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 정규시즌 5위를 차지하며 2011년 이후 5년만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한 것. 김기태(47) 감독의 사령탑 부임 2년차 시즌에 이뤄낸 성과였다. 조이뉴스24가 창간 12주년을 맞아 김기태 KIA 감독을 인터뷰했다. 김기태 감독은 조이뉴스24 창간 7주년이던 20(2016.11.02 06:15)

  [창간12년]MBC SPORTS+ 정순주 아나운서①'K리그 여신'으로 떠오르다

축구에서 '12'라는 숫자는 다양한 의미로 해석됩니다. 11명의 선발 선수 다음 가장 먼저 코칭스태프의 믿음을 받고 출전하는 첫 번째 교체 선수, 일명 '특급 조커' 내지는 '슈퍼 서브(Super Sub)'라고 하지요. 또 있습니다. 관중석에서 12번째 선수가 돼 응원을 하는 팬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이 외에도 경기장 안팎에서 경(2016.11.01 13:42)

[1] [2] [3] [4]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칼럼/연재
[윤지혜]들썩이는 정치테마株…기업..
[성지은] SW교육 의무화, 아직은 걸음..
[이성필의 'Feel']벤피카에서 찾은 서..
[강민경]스마트폰 목소리 전쟁, 누가..
[박준영]세 번째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비디오 서비스, 넷플릭스..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7 I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