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글로벌
[톱뉴스]
버라이즌, 야후의 개인정보 유출에 재협상 카드 만지작
인수금액 하향조정 또는 협상파기 등 고민
2016년 12월 16일 오후 14:0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안희권기자] 야후가 두번에 걸쳐 대규모 개인정보 유츌 사고를 일으킨 것으로 드러나면서 이 회사를 인수하기로 한 버라이즌이 재협상을 고민하고 있다.

버라이즌은 야후를 48억3천만달러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지난 9월에 이어 또다시 10억명에 달하는 개인정보 유출이 드러나 인수금액을 낮추거나 계약을 무효화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버라이즌 인터넷 사업을 총괄하는 팀 암스트롱 AOL 최고경영자(CEO)는 여전히 야후 인터넷 사업부문의 통합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반면 크레이그 실리먼 버라이즌 법률고문은 이번 사고로 인한 피해를 반영해 계약을 철회하거나 낮은 가격으로 재협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버라이즌은 데이터 도난에 따른 피해와 법적 책임을 야후가 지도록 요구할 예정이다. 버라이즌의 재협상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이날 야후의 주가는 지난 2월 최고점 대비 6.5% 하락했다.

이번에 드러난 야후의 대규모 이용자의 개인정보 유출은 2013년 8월에 발생한 것으로 2014년 5억명의 개인정보 도난보다 2배 많은 10억명 이용자 계정이 유출됐다.

이번에 유출된 정보는 이용자의 이름,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생년월일, 암호화된 비밀번호 등이다. 여기에 신용카드나 은행 계좌번호는 포함되지 않았다.

야후는 지난 대규모 정보 유출 사고를 보고 받고 외부 보안 전문업체에 의뢰해 조사를 해왔다. 이 조사과정에서 이번 개인정보 유출건을 발견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글로벌 최신뉴스
AT&T 등의 250여개사 구글 유튜브 광고 중단
아마존, 인도이어 중동 e커머스 시장 본격 공략
애플, 오토메이션앱 워크플로우 인수
구글지도앱서 위치정보 공유한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칼럼/연재
[김국배]달라지는 클라우드 인식
[김윤경] 세월호와 봄
[민혜정]팩트 체크는 네이버·다음에..
[윤채나]조기 대선과 네거티브의 유..
[김문기] '일곱번째 파도'를 기다리는..
프리미엄/정보
애플, 피처폰 위주 신흥시장서 약진 비..
스냅챗, 페이스북처럼 3년내 2배 성장..

오늘 내가 읽은 뉴스

 

창간17주년
2017 I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