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톱뉴스]
[국감]與野, 운영위 국감서 미르재단·회고록 '난타전'
野 "朴대통령, 최순실 게이트 사과해야" vs 與 "송민순 회고록, 국기문란"
2016년 10월 21일 오후 15:2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이영웅기자] 국회 운영위원회 대통령비서실 국정감사에서 여야 위원들은 미르재단 논란과 송민순 회고록 문제를 두고 난타전을 벌였다.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불출마하면서 단단히 뿔이 난 야당 위원들은 미르재단과 최순실 비선실세 논란을 거론하며 청와대를 맹비난했다. 여당은 송민순 회고록 문제를 통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공격하며 맞불을 놨다.

김한정 민주당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진행된 국회 운영위 국감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전날 미르재단 의혹에 대해 법과 절차에 따라 명백히 밝히겠다고 했다"면서 "먼저 대통령은 국민에 사과부터 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포문을 열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은 미르재단과 최순실 논란을 검찰의 수사를 통해 규명할 수 있다고 했지만, 정작 최순실은 독일에서 행방불명 됐다"면서 "게다가 검찰이 수사를 하더라도 그 결과는 청와대 민정수석실로 보고가 되는 것 아니냐. 이같은 비정상 상황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백혜련 의원은 "대통령은 최순실 의혹이 우리 사회의 혼란을 가중한다고 밝혔다. 의혹과 관련해 드러난 것이 많은데도 대통령은 최순실을 보호만 하려는 것 아니냐"며 "민간인 최순실이 청와대와 전경련, 문화부, 농림부 등 온 사회를 좌지우지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백 의원은 미르재단을 최순실이 주도하고 있다는 미르재단 전 사무총장의 녹취파일을 공개하며 "이 사건의 핵심은 개인이 자금을 유용한 게 아니고 민간인 최순실의 뒤에 청와대가 있다는 것"이라며 "재단 주인이 누군지 이제 드러났다. 재단 정상화는 웃기지도 않다"고 비판했다.

김병욱 민주당 의원 역시 "'대통령과 최순실씨가 절친한 사이가 맞느냐'는 의원실의 질문에 청와대는 '사실이 아니다'고 답했다"며 "그 말을 들으면 전 국민이 실소한다. 모든 국민과 언론이 알고 있는데 자꾸 거짓말을 하고 있으니 누구도 청와대를 신뢰하지 않는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반면 성일종 새누리당 의원은 "재단은 기본적으로 정관에 명시된 사업목적 외에는 다른 사업에 할 수도 없다"면서 "법인 문제를 문제가 있는 것처럼 정쟁의 대상으로 삼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

성 의원은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같은 국가 중요한 안보 문제를 국민에게 의견을 묻지도 않은 채 어떻게 북한에 먼저 물어볼 수 있느냐"며 "야당은 이런 부분에 대해 명확히 해명해야 한다. 당시 서별관 회의 참석자가 누구였으며 누가 지시했는지 진상을 밝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정재 의원은 "문 전 대표는 2007년 11월 18일 서별관 회의에서 북한의 입장을 확인하라는 발언을 했다"면서 "인권결의안 기권 결정에 대한 입장이 결정되지 않은 채 북에 먼저 의견을 물었다. 대통령 기록물을 열람하는 등 진상규명을 위한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여야, 헌법재판관 후보 지명 상반된 평가
文 대통령, 헌법재판관에 유남석 광주고법원장..
文 대통령 "혁신성장 위한 일자리 만들기가 중요..
입찰담합징후분석시스템…"공정위, 단순 통계DB..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윤선훈] '데스 밸리' 막기 위한 묘안..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문기] 스마트폰 판매, 前 보다 '後'..
[이미영]서신애의 파격 드레스를 바..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