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언론/미디어
[톱뉴스]
OTT 서비스, 유사방송 규제받나 '촉각'
정보통신콘텐츠서 유사방송 콘텐츠로 변경 …토론회 개최
2016년 09월 23일 오후 16:4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성상훈기자] 인터넷을 기반으로 제공되는 OTT(Over the Top) 서비스를 '유사방송'으로 지정해 규제 방안을 마련하도록 하는 취지의 정책 토론회가 열렸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23일 목동 방송회관 3층에서 '스마트미디어 확산에 따른 유사방송 콘텐츠 규제체계 정비 방안 모색'을 주제로 정책 현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인터넷 TV다시보기, VOD, 실시간 OTT(pooq, Tving, KT 올레TV 모바일), 스마트TV(LG 채널플러스) 등 '인터넷 기반 영상 콘텐츠 제공 서비스'를 유사방송으로 분류해 규제 대상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논의하기위해 마련됐다.

기존 방송(지상파, 유료방송) 사업자는 '방송' 범주에 들어가면서 적정 규제 대상이 돼있지만 VOD, OTT 서비스는 규제할 수 있는 현행 법안이 없고 '정보통신 서비스'로 분류돼왔다.



이는 스마트 미디어 환경이 급변함에따라 규제공백의 문제가 제기돼 왔기 때문이다. 다만 방송과 같은 범주보다는 조금 더 약한 수준의 규제를 적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는게 방심위 측 설명이다.

나아가서는 네이버TV캐스트, 아프리카TV, 유튜브 등 인터넷 동영상 콘텐츠와 개인방송 위주 서비스도 '유사방송' 영역에 포함시키는 방안도 염두에 두고 있다.

박효종 방심위 위원장은 "방송통신업계 가장 큰 이슈는 단연 방송통신 융합이고, 이러한 매체 환경 변화가 초래한 현상은 각 미디어 분야 최대 화두"라며 "스마트폰을 통해 VOD나 TV 다시보기를 하고 TV의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 채널을 이용하는 것은 더이상 낯선 풍경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토론회를 통해 역할을 빠르게 확장해 가고 있는 인터넷 기반 동영상 서비스, 유사 방송 콘텐츠 규제 체계 개선안에 대해 살펴보게 된 것을 뜻깊에 생각한다"며 "이를 시작으로 관련 법과 제도 규제 체계 개선안 논의가 본격적으로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통신·미디어 최신뉴스
마음 다잡기···수능 수험생을 위한 앱
유영민 장관 "웹툰 세계화·불법유통 근절 정책..
인텔, 내년 건너뛴다…'XMM9660' 2019년 겨냥
지능정보사회에서 미디어 교육은 어떻게?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김동현의 NOW 도쿄]"최재훈은 어디 있..
[윤채나] 초유의 수능 연기, 위기를 기..
[이성필의 'Feel']홍명보·박지성, 韓..
[김나리]코스콤 노조가 "CEO 리스크 못..
프리미엄/정보
유튜브, 알파벳의 성장 촉매제될까?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