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E스포츠
[톱뉴스]
[스타2]강민수, 풀세트 접전 끝에 스타리그 우승
박령우에 4대3 승리…국내 개인리그 첫 우승 차지
2016년 09월 11일 오후 20:5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박준영기자] 삼성 갤럭시 강민수가 혈전 끝에 디펜딩 챔피언 SKT T1 박령우를 꺾고 자신이 현재 저그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박령우를 꺾으면서 강민수는 지난 시즌 패배를 복수함과 동시에 국내 개인리그 첫 우승에 성공했다.

강민수는 11일 KBS 스포츠월드 제2 체육관에서 열린 '스타크래프트 2 스타리그 2016 시즌2' 결승전에서 박령우에 4대3으로 승리했다.

1세트 얼어붙은 사원에서 강민수는 저글링의 '대사촉진' 업그레이드를 하지 않고 바퀴 생산에 집중했다. 그러나 두 번째 멀티를 먼저 확보한 박령우가 저글링과 여왕, 바퀴를 이용해 강민수의 공격을 완벽하게 막고 신규 멀티를 취소시키면서 주도권을 잡았다.



자원에서 앞선 박령우는 바퀴를 대량 생산해 강민수의 본진으로 진격했다. 박령우의 공격을 강민수는 버티지 못했다. 결국 강민수가 경기를 포기하며 박령우가 선취점을 올렸다.

2세트는 세종과학기지에서 열렸다. 강민수는 본진에 부화장을 하나 더 건설해 박령우보다 더 많은 병력을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박령우의 바퀴 공격을 저지한 강민수는 저글링과 궤멸충 생산에 집중했다.

일벌레 생산을 포기하고 저글링과 궤멸충으로 대규모 병력을 구성한 강민수는 전면 공격에 나섰다. 바퀴만 있었던 박령우는 강민수의 맹공을 막을 수 없었다. 강민수는 박령우의 앞마당 멀티를 파괴하며 세트스코어 1대1 동점을 만들었다.

뉴 게티스버그에서 열린 3세트에서 강민수는 두 번째 멀티 대신 맹독충 둥지를 지었다. 반면 트리플 체제를 갖춘 박령우는 바퀴와 맹독충을 생산해 강민수를 압박했다.

강민수가 섬 지역에 멀티를 확보하자 박령우는 땅굴망으로 총공격에 나섰다. 강민수가 군단숙주와 뮤탈리스크, 가시촉수로 버텼지만 박령우의 공격력이 더 강했다. 치열한 공방전 끝에 강민수의 방어를 뚫은 박령우가 3세트를 잡으며 2대1로 앞서나갔다.

4세트 갤럭틱 프로세스에서 강민수는 박령우의 견제를 저지하며 반격을 노렸다. 박령우의 둥지탑을 보고 히드라리스크 둥지를 건설한 강민수는 박령우의 공격에 대비했다.

맹독충을 생산한 박령우가 교전을 걸었지만 가시지옥을 확보한 강민우의 완벽한 방어에 주력이 궤멸당했다. 대규모 교전에서 완벽하게 승리한 강민수는 박령우의 본진을 장악하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5세트는 아포테오시스에서 진행됐다. 박령우가 멀티 대신 맹독충을 생산하며 필살기를 준비했지만 강민수의 빠른 정찰에 무위로 돌아갔다. 강민수는 일벌레를 더 생산하고 멀티를 늘리며 박령우를 압박했다.

인구수 30 이상 앞선 강민수는 바퀴와 맹독충, 궤멸충으로 구성한 대군으로 공격에 나섰다. 맹독충으로 바위를 파괴해 길을 막은 강민수는 박령우의 주력을 잡고 승리, 3대2 역전에 성공했다.

어스름 탑에서 펼쳐진 6세트에서 강민수는 2세트처럼 본진에 부화장을 하나 더 건설하고 저글링으로 박령우의 본진을 정찰하며 기분 좋게 시작했다. 박령우의 전략이 꼬인 사이 강민수는 저글링으로 박령우의 신규 멀티를 파괴하며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그러나 박령우에게는 맹독충이 있었다. 다수의 저글링과 궤멸충으로 병력을 구성한 강민수의 공격이 맹독충에 완벽히 막혔다. 모든 것을 건 공격이 막힌 강민수가 경기를 포기하며 세트스코어 3대3, 마지막 세트까지 이어졌다.

마지막 세트 프로스트에서 강민수는 멀티 대신 산란못을 건설하고 저글링의 '대사촉진' 업그레이드를 눌러주며 필살기를 준비했다. 업그레이드가 완료되자마자 강민수는 다수의 저글링으로 총공격에 나섰다.

박령우가 일벌레와 여왕, 맹독충으로 방어했지만 일벌레가 다수 잡히면서 버틸 힘을 잃었다. 결국 강민수가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스타리그 정상에 오른 강민수는 우승 트로피와 함께 상금 4천만원을, 박령우는 2천만원을 받았다. 강민수와 박령우는 오는 25일 열리는 '스타2 크로스 파이널 시즌2'에서 변현우, 김유진과 국내 개인리그 최강자 자리를 다툰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E스포츠 최신뉴스
[LOL]롱주와 아프리카, 1세트에 강한 두 팀의 맞..
[LOL]발전한 진에어, 삼성 상대로는 과연?
[스타2]고병재, 어윤수 꺾고 '2017 GSL 시즌2'..
[LOL]MVP, ROX 상대로 연패의 늪 탈출할까?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동현]'소방수' 김호곤, 그가 신중해..
[박준영]'2DS XL'도 좋지만 '스위치'는..
[김다운]문자살포, 주가조작에 동참하..
[문영수]'엔씨소프트다운' 엔씨소프트..
[이영은] '2030년 디젤차 퇴출'은 바람..
프리미엄/정보
구글 웨이모, 700억달러 회사로 성장할..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7 MCS
MCN 특강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