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휴대폰/ IT기기
[톱뉴스]
삼성·LG전자, 내년 프리미엄 폰 'UHD' 적용 미룬다
아직은 '단가상승·전력효율·발열문제' 등 해결 과제 많아…
2015년 12월 09일 오전 06: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양태훈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내년 상반기 출시할 예정인 차세대 스마트폰의 해상도를 'QHD(2K)'로 유지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가 최근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성장이 둔화된 가운데 단가상승 및 전력효율·발열 등 문제가 있는 'UHD(4K)' 디스플레이를 서둘러 적용 할 이유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내년 상반기 출시예정인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해상도를 QHD(2천560x1천440)로 유지하는 대신 야외시인성이나 휘도, 전력효율 등 개선에 주력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모두 이미 모바일용 UHD 디스플레이는 양산 기술을 확보한 상태지만 세트업체에서 공급요청이 없는 상황"이라며, "시장이 정체된 가운데 굳이 이점이 적은 UHD 패널을 도입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그동안 자사 프리미엄 제품의 고해상도 패널 적용 시점을 국내 이통3사의 차세대서비스 상용화 시기와 맞춰 왔다는 점도 내년 UHD(3천840x2천160) 패널 적용이 어려운 이유로 풀이된다.

이통3사의 본격적인 UHD 서비스가 가능한 5세대(5G)서비스 상용화 시점이 오는 2018년께로 약 2년의 공백이 남아있기 때문.

실제로 삼성전자는 지난해 가상현실(VR) 헤드셋 '기어VR'을 출시, 해당 시장 선점에 나서면서 고품질 콘텐츠 제공을 위한 UHD 패널 도입 가능성을 검토했으나 콘텐츠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VR콘텐츠 확보를 위해 국내 게임 업계를 중심으로 밀접한 협력관계 구축에 힘쓰고 있지만 쉽지는 않은 상태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앞으로 VR 시장에 계속 주력해나갈 계획이지만, 콘텐츠 측면에서 아직 시장의 폭발적인 수요를 끌어들일만한 상황이 아닌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디지털기기 최신뉴스
핏비트, 스마트밴드 차지2·플렉스2 공개
동부대우, 해외 특화 전자레인지 150만대 판매
애플, 아이폰7 공개 날짜 9월 7일로 확정
미리 보는 'IFA', 삼성·LG "사용자 중심 혁신..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칼럼/연재
[김국배]정보보호 공시, 강력한 인센티..
[KISTI의 과학향기] 무한한 태양 에너..
[권혜림]'청춘시대' 안녕…꽉 막힌 가..
[민혜정]본방 사수가 사라진 올림픽
[윤채나]음주사고·신분은폐 경찰청장,..
프리미엄/정보
우버의 오토 인수와 볼보 제휴…파장..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6 한강가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