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중기/벤처
이재용 부회장 故 이맹희 CJ 명예회장 조문한다
"방문 시기 정해지지 않아"…범삼성가 화해모드 조성될 듯
2015년 08월 17일 오후 17:3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장유미, 양태훈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큰아버지인 고(故)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 방문할 전망이다. 아직까지 이 부회장의 방문 시기는 정해지진 않았지만 재계에서는 이번 일을 계기로 유산 다툼을 벌이며 소원해졌던 범삼성가의 관계가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17일 삼성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이 고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 방문할 계획"이라며 "개인적으로 움직여서 언제 갈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재계에 따르면 이 명예회장은 지난 2012년 동생 이건희 회장을 상대로 약 7천100억 원 규모의 상속 소송을 제기했으나 1·2심 연달아 패소했다. 또 이병철 회장 선영 출입문 사용 문제 등을 놓고도 갈등을 빚는 등 계속해서 껄끄러운 분위기가 조성됐다.



이 명예회장은 이건희 회장에게 삼성생명 주식 425만9천여주, 삼성전자 주식 33만7천여주, 이익 배당금 513억원 등 총 9천400억 원 규모의 재산을 인도하라고 청구했으나 모두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러나 이 명예회장은 "가족과의 화해를 원한다"면서 지난해 2월 상고를 포기했고, 같은해 8월에는 이건희 회장의 부인 홍라희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부회장이 이 명예회장의 장남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재판부에 제출하면서 화해 분위기를 이어갔다.

한편 작고한 이 명예회장은 고(故)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장남으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형이자,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부친이다.

이 명예회장은 지난 2012년 12월 일본에서 폐암 2기 진단을 받고 폐의 3분의 1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으나 이듬해 암이 부신(콩팥 위에 있는 내분비 기관)으로 전이돼 일본으로 건너가 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암세포가 혈액을 통해 림프절로 전이됐다는 판정을 받으면서 다시 중국에서 투병생활을 해왔고 지난 14일 오전 9시 39분 향년 84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이 명예회장의 유해는 이날 오후 3시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도착했으며 빈소는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된다. 빈소 조문은 18일 오전 9시부터 이뤄지며 발인은 오는 20일 오전 7시, 영결식은 같은날 오전 8시 서울시 중구 필동에 위치한 CJ인재원에서 진행된다.

이 명예회장의 장례식은 이채욱 CJ주식회사 대표를 장례위원장으로 하는 CJ그룹장으로 치러지며, 7일장으로 진행된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기자수첩] e스포츠와 컬링
신뢰자본을 쌓을 때다
[이슈TALK] 빗장 여는 인터넷전문은행,..
[기자수첩] "알파에서 오메가까지"…IC..
[글로벌 인사이트]미중 무역전쟁의..
프리미엄/정보
1조달러 회사 애플, 성장 걸림돌은?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