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도서정가제 시행 임박, 협의회 구성 서둘러야"
서점조합연합회 성명서 발표, 가격 신뢰도 향상 작업 필요성 강조
2014년 10월 29일 오후 17:4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류세나기자] 한국서점조합연합회가 내달 도서정가제 시행을 앞두고 출판 및 유통업계를 중심으로 한 '자율도서정가협의회'를 조속히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9일 서점조합연합회는 성명을 내고 "도서정가제 시행에 앞서 도서 가격 거품을 걷고, 소비자가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착한 가격으로 되돌리는 범출판계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며 "그 출발은 도서가격 인상을 원천 차단할 자율도서정가협의회를 구성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단군 이래 최대 도서할인 대첩', '도서정가 시행전 마지막 특가찬스' 등 광폭할인 행태가 도서가격은 물론 출판산업 자체에 대한 불신을 자초했다"며 "현재 광폭 도서할인가를 도서재정가에 그대로 반영함으로써 도서 가격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판업계는 지난 21일 주무부서인 문화체육관광부와 가진 '도서정가제 시행 관련 민간협의회'에서 서적에 대한 가격거품 제거를 위해 '자율도서정가협의회'를 구성, 운영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도서정가제 시행 이후 전반적인 가격상승 등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겠다는 업계 의지의 표현이었던 셈.

도서정가제는 신간과 구간(출간 후 18개월이 지난 책) 구분 없이 15% 이상 할인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현재 신간은 최대 19% 할인할 수 있고 구간은 할인폭에 대한 제한이 없다.

도서정가제 시행을 앞둔 업계는 최근 도서 재고 정리를 위해 정가의 90%에 가까운 할인행사를 앞다퉈 진행하는 등의 파격 프로모션을 강행하고 있다.

한편, 도서정가제는 오는 11월 21일 시행될 예정이다.

류세나기자 cream53@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문화 최신뉴스
[책]대박 상품의 비결 '잘 팔리는 한 줄 카피'
경복대, '2017 캡스톤 디자인 전시회' 개최
가구 디자이너 톰 딕슨, '홈·테이블데코페어'서..
경복대-모아맘보육재단, 보육교사 양성과정 개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성필의 NOW 도쿄]승리는 기뻤고..
[김국배]공공부문 민간클라우드 40%..
[이성필의 NOW 도쿄]일본, '월드컵 가..
[이성필의 NOW 도쿄]걱정이 필요 없..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
프리미엄/정보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