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뉴미디어
애플 iOS 40%로 ↓ 안드로이드 30%로 ↑
애드몹 조사 결과…"이런 추세 더 빨라질 듯"
2010년 07월 01일 오전 02:4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애플의 스마트폰 운용체계(OS)인 iOS의 웹 트래픽 점유율는 크게 떨어지고 구글의 안드로이드는 급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현지시간) 애드몹(Admob)이 조사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으로 iOS의 점유율은 40%,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은 3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9년 5월 iOS가 50%에 육박하고 안드로이드가 5%에 불과했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1년새 엄청난 변화가 일어난 것이다.

또 안드로이드 점유율의 83%는 대만 HTC와 미국의 모토로라 제품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미국이 66%를 차지해 안드로이드 확산의 핵심 지역으로 나타났으며 그 다음은 중국으로 13%를 차지했다.



특히 이같은 추세는 앞으로 더 빠를 수 있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애드몹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 판매량 기준 세계 10위 스마트폰 가운데 7종이 안드로이드 OS를 채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HTC 제품 4종, 모토로라 제품 2종, 삼성전자 제품이 1종인 것으로 조사됐다.

1년 전 같은 기간에 HTC의 1종이 10위권에 든 것과 큰 차이를 보인다.

이처럼 세계 10위 안에 안드로이드폰이 크게 약진한 것은 아이폰의 점유율이 상대적으로 줄어든 데다, 노키아와 RIM이 약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노키아는 2009년 5월 10위권에 무려 7종의 스마트폰을 올려놓고 있었으나 올해 5월에는 'N70'과 '6300' 두 종을 올렸을 뿐이다.

아이폰4 출시에 맞춰 품질이 개선된 안드로이드폰이 올 여름을 기점으로 대거 쏟아지고 있다는 점도 이 추세를 가속화할 요인으로 보인다. 이중 삼성전자의 '갤럭시S'와 모토로라의 '드로이드x'가 주목받는 제품이다.

이런 사실에 대해 포츈지의 칼럼리스트인 세스 웨인트로브(Seth Weintraub)는 "지난해에는 아이폰이 크리스마스 때까지 우위를 점했지만 올해에는 상황이 달라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견해를 밝혔다.

/캘리포니아(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송오미] 한국당, 국회정상화 관심 없..
[치매여행]<10> 치매환자의 폭력적..
[한수연] 지금도 벌어지고 있을지 모를..
[김형태의 백스크린]32년 전에도 그..
[한상연] 경총이 송영중 끌어안아야..
프리미엄/정보
美 유엔인권이사회 탈퇴, 이유는? "정..
넷플릭스·아마존, 인도서 고전…승자..

 

SMSC 2018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