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게임일반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김정률 그라비티 회장
2005년 08월 31일 오전 11:0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김정률 그라비티 회장은 31일 경영권을 일본 소프트뱅크 측에 넘긴 것에 대해 "글로벌 경영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자신과 가족이 가진 그라비티 지분 52.4%, 364만주를 일본 소프트뱅크 계열 투자회사 EZER과 테크노그루브(Techno Groove)에 전량 매각했다. 이로써 그라비티 경영권은 사실상 소프트뱅크 측에 양도된 셈이다.

김 회장은 이에 대해 31일 전화 인터뷰를 통해 "(그라비티를 글로벌기업으로 성장시키는데) 개인으로는 한계를 느꼈다"며 "(그동안 줄기차게 해외진출에 총력을 기울였으나) 미국에서는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을 중심으로 한 그라비티의 글로벌 확장에 한계를 느꼈다는 뜻이다.

실제로 이 회사의 주식가격은 나스닥 상장 이후 크게 떨어졌다.

그라비티가 지금의 한계를 벗고 진짜 글로벌 회사로 도약하기 위해서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했다는 게 김 회장의 설명인 셈이다.

이런 설명으로 봤을 때, 김 회장은 그 돌파구로, 그라비티와 처음부터 인연을 맺고 있는 소프트뱅크를 적임자로 판단했을 듯 싶다.

그라비티는 소프트뱅크의 온라인 게임분야 자회사인 일본의 겅호에 글로벌 게임으로 성장한 '라그나로크'를 수출하며 연을 맺었다. 김 회장은 이 점에서 이번 매각 결정이, 기업 그라비티는 든든한 우군과 혈맹을 맺고, 일본 소프트뱅크는 세계 온라인 게임 시장에서 입지를 크게 넓히는 윈-윈 구조라고 판단한 듯하다.

김 회장은 "그래서 결정했다"며 "그러나 이번 매각으로 그라비티에서 완전히 손을 떼는 것은 아니며, 앞으로도 경영지원 역할을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소프트뱅크 측에서 먼저 원하고 있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정률 회장에 대한 평가는 이후 행보에 따라 상당히 엇갈릴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이번 지분 매각 가격이 주당 98.25달러로 총액이 약 4천억원에 이른다는 측면에서 김 회장은 개인적으로 큰 부를 이뤄냈다. 하지만, 이를 바라보는 직원 및 업계의 시선이 그리 고울 수만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그라비티가 지분 매각 전에 국내 게임 퍼블리싱사업에 최대 5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약속한 사안이 지켜질 지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이를 기대하고 있던 군소 게임 개발 업체로서는 다소 황당한 일일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라비티를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해서 국적까지 불문했던 김 회장의 선택은 업계에 적잖은 논란으로 남을 전망이다.

/이균성기자 gslee@inews24.com, 이관범기자 bumie@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게임일반 최신뉴스
[지스타]성황리 폐막…e스포츠·온라인 게임..
[포토]지스타 2017, '色다른 라그나로크 코스프..
[포토]지스타 2017 모델, '매혹적인 S라인!'
[포토]지스타 2017, '라그나로크 카프라의 유혹~..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김동현의 NOW 도쿄]"최재훈은 어디 있..
[윤채나] 초유의 수능 연기, 위기를 기..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