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게임일반
[게임리뷰]정통 RTS 장르의 재미 구현 '캐슬번'
자원 채취와 부대 양성 요소 갖춰…다채로운 전략 가능
2018년 08월 11일 오전 06:0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은 90년대 선풍적인 인기를 끈 장르다. '듄', '커맨드앤컨커' '워크래프트'와 같은 게임들이 실시간 전략 장르의 황금기를 이끌었고 '스타크래프트'는 여전히 변함없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모바일 게임으로 중심축이 이동한 현재에도 실시간 전략은 많은 게이머의 사랑을 받는 장르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90년대 PC 전략 게임 특유의 복잡한 컨트롤은 없어졌지만 모바일 환경에 맞게 간소화한 전략 게임들이 속속 나오는 상황이다.

블루홀피닉스가 내놓은 '캐슬번'은 그런 면에서 의외의 게임이었다. 요즘 전략 게임 같다기보다는 90년대 PC 전략 게임의 뉘앙스가 물씬 풍기는 게임이었기 때문이다.

중세 판타지 세계관을 배경으로 한 이 게임은 겉보기에 캐주얼하지만 자원 채취와 건물 건설, 유닛 생산과 전투에 이르기까지 PC 전략 게임을 구성하는 핵심 요소를 모두 갖춰 차별화를 꾀했다. 간소화한 여타 전략 게임에서는 접하지 못한 특징인 셈이다.



게임 방식은 직관적이면서도 간단한 편이다. 상·하 구조로 구성된 맵에서 이용자는 자원(마나)을 채취하고 각종 건물을 지어올려 적의 공격에 대비해야 한다. 또한 실시간으로 차오르는 자원에 따라 기지 규모를 늘리고 유닛을 생산해 상대 진영의 성을 먼저 파괴하면 승리하게 된다.

간단히 연출하기는 했지만 직접 임의의 장소에 건물을 지어올릴 수 있다는 점은 캐슬번만의 재미 요소였다. 각종 방어탑과 생산 시설을 성 앞에 배치하면 적의 진로를 방해할 수 있다. 유닛 생산을 줄이고 방어타워만 연이어 건설해 상대를 압박하는 이른바 '벙커링' 전략도 구사할 수 있었다.

또한 캐슬번에는 일반 유닛에 비해 훨씬 강력한 영웅 캐릭터가 등장하는데, 이를 활용한 초반 러시로 우세를 가져가는 것이 가능하다. 게임 자체는 단조롭지만 다양한 변수를 녹여낸 셈이다.

캐슬번에서 눈길을 끈 또 하나의 특징은 이른바 '전장의 안개'라 불리우는 장막이 존재한다는 점이었다. 아군 건물이나 유닛 시야가 닿지 않는 지점은 시야가 제한되는데, 이로 인에 상대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 파악할 수가 없다. 이로 인해 주어지는 긴장감은 상당한 편. 아울러 적의 허를 찌르는 기상천외한 전략을 구사할 수 있다.

이처럼 캐슬번은 간단하지만 다채로운 재미 요소를 더한 실시간 전략 게임이다. 최근 전 세계 시장에도 출시되면서 다양한 국적의 이용자와 실력을 대결할수도 있다. 캐슬번으로 '전투 민족' 코리안의 힘을 보여주면 어떨까.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아시안게임, e스포츠 재평가..
[김형태의 백스크린]이장석과 영웅들..
[정병근]"더 큰 꿈 향해"…방탄소년단,..
[장유미] 정부 때문에 '몸살' 앓는 기..
[민혜정]포털 3.0 유튜브
프리미엄/정보
IT빅3업체, 금융시장 재편할까?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