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사회
'혜경궁 김씨' 고발 이정렬 변호사, "BH에서 원치 않는다 압박 받아", 청와대 사칭?
2018년 06월 13일 오후 16:1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나성훈 기자]

이정렬변호사가 '혜경궁 김씨' 사건 고발 이후 여러 경로로 그만 두라는 압박이 있다고 밝혀 화제다.

이 변호사는 13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혜경궁 김씨’ 이야기를 꺼낸 후 여러 경로로 그만하라는 이야기가 들려왔다”며 "그 중 가장 압권은 'BH에서 원하지 않는다'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연줄로 BH쪽을 알아보니 당연히 전혀 아니었다”며 “이런 호가호위를 경멸한다”고 했다.

[출처=이정렬 트위터]

이 변호사가 언급한 ‘BH’는 ‘청와대(Blue House)’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내·외에 거주하는 1432명의 의뢰를 받은 이 변호사는 지난 1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의 아내인 김혜경씨와 성명불상자 등 2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및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이 변호사는 고발장에서 “트위터 계정 ‘@08__hkkim’을 사용하는 사람이 문재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을 올렸다”며 “더불어민주당 경선을 앞두고 전해철 의원을 비방하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공표하기도 했다”고 적시했다. 또한 “해당 트위터 계정 정보에 나타나는 휴대전화 번호 일부와 이메일 주소로 미뤄볼 때 계정의 주인은 김씨로 보인다. 수사를 통해 피고발인들의 범죄를 철저히 조사해 달라”고 촉구했다.


나성훈기자 naash@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송오미] 한국당, 국회정상화 관심 없..
[치매여행]<10> 치매환자의 폭력적..
[한수연] 지금도 벌어지고 있을지 모를..
[김형태의 백스크린]32년 전에도 그..
[한상연] 경총이 송영중 끌어안아야..
프리미엄/정보
美 유엔인권이사회 탈퇴, 이유는? "정..
넷플릭스·아마존, 인도서 고전…승자..

 

SMSC 2018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