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사회
트럼프 통역 `이연향` 기존의 꿈은 방송국 PD? 연세대 성악과 출신
2018년 06월 12일 오후 17:0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상우 기자]트럼프 통역 이연향 박사에게 이목이 쏠리고 있다.

오늘 12일 싱가포르에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에는 두 명의 통역관이 함께했다.

북한 측은 김주성, 미국 측은 이연향이 통역관으로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의 통역사이자 `닥터 리`로 불리는 미 국무부 소속 이연향 박사는 역대 한미 정상회담에서 몇 차례 통역을 맡았다.

[출처=MBN 방송화면 캡처]


그는 서울예고, 연세대 성악과 출신으로 한국외대 통역대학원을 나와 통역사의 길을 걸었다.

트럼프 통역 이연향은 1980년대 방송국 PD가 꿈이었지만 입사 원서를 내는 것조차 허락되지 않아 좌절하던 시기, 친구의 권유로 한국외국어대 통번역 대학원을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우기자 lsw18@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허인혜] 20년째 선거판 떠돈 카드수..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스라엘 어..
[장효원] 증권사가 북한 자본시장 첨..
[김나리]암호화폐 게임, 적절한 가이드..
[윤선훈] 치열한 게이밍 시장 각축전..
프리미엄/정보
넷플릭스·아마존, 인도서 고전…승자..

 

SMSC 2018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