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자동차
[수소차시대㊦] 미래는 수소 전쟁...中·日 '수소생태계' 구축 나서
전문가들, 컨트롤타워 설치 및 수소 인프라 구축 시급 지적
2018년 06월 13일 오전 06:0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수소차 시대가 눈앞에 다가왔다. 전기차에 이은 차세대 친환경차로 떠오르고 있는 수소차 시장을 선점하려는 국가 간 경쟁도 치열하다. 수소차 대중화 시대를 열기 위한 국내 기술개발 현황과 해결 과제 등을 3차례에 걸쳐 알아본다. [편집자주]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세계 각국이 수소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 중국과 일본 등 인근 국가는 수소충전소 확대와 보조금 지급 등 각종 지원으로 수소생태계 조성에 나섰다. 수소 시장 주도권을 놓칠 경우 자칫 미래 에너지 패권에서 뒤처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여전히 충전소 등을 비롯해 인프라 부족에 허덕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정부 차원의 컨트롤타워 마련과 수소 관련 인프라 구축, 소비자의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중국, 2030년 수소차 100만대 시대…수소차 굴기 비전

중국은 전기차에 이어 수소차 시장 점령을 노리고 있다. 중국은 2016년 11월 '제1회 국제연료전지 포럼'에서 2020년 수소차 5천대, 수소충전기 100기 이상 보급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2030년에는 수소차 100만대, 충전소 1천기 시대를 열어 '수소차 굴기'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발빠르게 움직였다. 현재 중국은 충전소 설립 비용의 60%를 정부가 지원한다. 아울러 공업정보화부와 발전개혁위원회, 과학기술부 등 중앙 3개 부처가 합동으로 수소 충전소 설치에 대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하며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점진적으로 축소하면서도 수소차 구매 보조금은 유지 확대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현재 수소차 지원금은 20만위안(3천400만원)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방정부의 지원금까지 더할 경우 최대 50만위안(8천500만원)에 이를 전망이다.

지자체도 각각 수소차 발전계획을 내놓고 이행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상하이시는 3단계에 걸치 수소차 발전계획을 발표했다. 2025년까지 글로벌 '톱3' 업체의 연구개발(R&D) 센터 2곳을 유치하고, 50기 이상 충전소와 승용차 2만대 등 총 3만대의 수소차를 보급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정부 지원을 등에 업고 중국 자동차업체들도 수소차 개발에 뛰어들었다. 중국 최대 트럭업체 베이치 푸텐, 둥펑자동차 난징진릉 장쑤아오신 등 국유기업과 정저우위통 포산페이츠 진화칭녠 등 민간기업은 수소차 버스 및 트럭 개발에 나섰다. 상하이자동차와 치루이자동차는 승용 수소차 개발을 진행 중이다.

◆일본, 도요타·닛산 등 민간이 '수소충전소 일본연합' 구성

일본도 정부 차원의 전폭적인 지지로 수소 인프라 구축에 나섰다. 일본은 지난해 말 해외 미이용 에너지와 국내 재생에너지를 활용해 현재 연 200톤 수준인 수소 공급량을 2030년 30만톤, 2050년 1천만톤 이상으로 확대하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하는 '수소 기본전략'을 발표했다.



일본은 수소차 인프라 확충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일본은 현재 수소충전소 100기를 설치했고 2030년까지 수소충전소 900기, 수소전기차 80만대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같은 기간 수소충전소 역시 현재 100개소에서 160개소, 320개소, 900개소로 확대한다.

아울러 민관 협력을 강화하고 시장 발전에 저해되는 규제를 대폭 완화하고 있다. 일본은 기존 주요소 대비 4~5배 비싼 수소충전소 건설비(4억~5억엔)를 줄이고자 셀프 충전을 허용하는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 또한 세븐일레븐 등 편의점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해 운영하는 형태도 확대하고 있다.

민간 에너지업체도 수소충전소 보급 확대에 동참했다. 특히 일본은 정부 주도하에 민간업체가 모여 개별 경쟁이 아닌, 수소 시장 확대와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실제로 작년 도요타·닛산·혼다·JXTG 등 11개 회사가 연합해 '수소충전소 일본 연합'을 만들어 운영 중이다.

전문가들은 우리나라 역시 중국과 일본처럼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대비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수소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산학연구원의 투자 활성화가 필요하다"며 "수소 생산·이동·저장 기술 등 기술개발도 이뤄져 장기전을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송오미] 한국당, 국회정상화 관심 없..
[치매여행]<10> 치매환자의 폭력적..
[한수연] 지금도 벌어지고 있을지 모를..
[김형태의 백스크린]32년 전에도 그..
[한상연] 경총이 송영중 끌어안아야..
프리미엄/정보
美 유엔인권이사회 탈퇴, 이유는? "정..
넷플릭스·아마존, 인도서 고전…승자..

 

SMSC 2018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