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뉴미디어
이통 3사, 5G장비 최종 후보군 선정…화웨이 '가시권'
검토 목록에 포함, 조건 부합하면 거부 명분 없어
2018년 05월 17일 오전 06:0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이동통신 3사가 이달 중 5세대통신(5G) 구축을 위한 네트워크 장비업체 최종 후보군을 결정한다.

오는 6월 주파수 할당에 맞춰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이번 업체 선정에서는 중국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가 SK텔레콤 또는 KT를 통해 저변을 확대할지가 최대 관전포인트가 되고 있다.

17일 업계 관계자는 "이통3사가 내부적으로 5G 네트워크 장비 업체 최종후보군을 정한 것으로 확인된다"며, "삼성전자와 노키아, 에릭슨, 화웨이 등 4개 장비 업체가 물망에 올랐으며 주파수 할당 이후 최종 선정, 장비 조달에 관한 세부사항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5G 무선장비 최종 후보군 선정은 지난 2월 글로벌 네트워크 장비를 대상으로 발송한 제안요청서(RFP)에 따른 결과다.

SK텔레콤은 지난해 7월 1차 제안요청서를 발송하고 지난 1월 21일 장비 제안요청서를 보낸 바 있다. KT는 1월 29일, LG유플러스는 2월 13일 제안요청서와 함께 설명회를 가졌다.

당초 이통3사는 삼성전자와 노키아, 에릭슨, 화웨이뿐만 아니라 시스코와 ZTE 등 여러 업체들에게도 문을 열여놓은 바 있다. 한국 업체도 일부 포함돼 있다. 망투자효율을 높이기 위해 특정업체를 배제하지 않겠다는 의도를 분명히 한 것.

그러나 당초 예상대로 대상 업체가 빅4로 압축된 가운데 화웨이가 최종 후보군에 포함되면서 국내 장비 도입이 가시화됐다는 것은 주목할 만한 대목.

조건이 맞다면 도입을 꺼릴 이유가 없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실제로 업계에서는 화웨이가 타사대비 발 빠른 5G 기술 개발, 엔드투엔드까지 폭넓은 포트폴리오 보유, 가격을 앞세운 공격적인 마케팅 등을 앞세워 국내 진출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 5G 계기, 국내 장비업체 시장 '재편'되나

네트워크 장비 업체는 전통적으로 보수적인 시장으로 구분되나, 인프라 산업 특성상 한번 진입하면 저변 확대가 용이한 곳이기도 하다. 네트워크 인프라는 기존 장비와의 호환성을 고려해 장비 업그레이드 또는 교체 과정을 밟기 때문. 화웨이 장비 도입 가능성에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유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무선 장비 업체의 경우 삼성전자가 약 50% 가까운 점유율을 보유하고 있다. 그 뒤를 이어 노키아와 에릭슨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화웨이는 LG유플러스를 통해 국내 4세대통신(4G) 롱텀에볼루션(LTE) 장비를 들여온 바 있다.

또 이통 3사는 삼성전자를 기본으로 외산업체 몇 곳과 계약하는 멀티밴더 전략을 구사해 왔다. 각 업체들 장비는 지역별로 설치돼 운영된다. SK텔레콤과 KT는 삼성전자와, 노키아, 에릭슨을, LG유플러스는 3개사에 화웨이까지 4밴더 체제로 운영하고 있다.

이번 5G를 기점으로 이 같은 국내 장비 업체 경쟁구도에 지각변동이 일 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기존 지배력을 이어가겠으나 외산업체간 경쟁이 첨예함에 따라 기존과는 다른 양상을 띨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최근 동력을 잃고 있는 에릭슨을 화웨이가 대체할 공산이 크다는 진단이다.

업계 관계자는 "확인 및 검증절차, 표준화 동향에 따라 이통사가 요구하는 5G 장비 요구가 기존 대비 더 타이트해진 상황이어서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장비업체가 우선적으로 초기 공급업체로 낙점될 확률이 높다"고 전망했다.

이어 "국내에서는 에릭슨 측이 기존과 달리 이통사 요구에 따른 대응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평가되며, 이 틈새를 화웨이가 공격적으로 공략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LG유플러스의 화웨이 LTE 장비 도입 때도 에릭슨 장비 지역을 대체한 전례가 있다. 전반적으로 에릭슨의 점유율이 내려가고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이통사에 대한 규제가 심화됨에 따라 가성비를 앞세운 화웨이 장비 도입을 두고 고심에 빠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시점에서 통신비 인하 여파와 높은 최저경쟁가격의 주파수를 감안할 수밖에 없다는 것. 현장에서는 화웨이가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마케팅 역량을 크게 끌어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통사 관계자는 "대역폭과 위치가 최종 결정되는 주파수 경매 결과에 따라 각 장비업체들과 스펙을 놓고 본격적인 합을 맞춰야 한다"며, "상용화 일정이 급박하게 전개되고 있어 되도록 빠른 시일 내 이를 조율, 업체 선정이 이뤄져야 하는 것은 맞다"고 답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장효원] 상장사, 투자자와 '소통' 필..
[한수연] 본말이 전도된 금감원 비판
[김서온] 기업오너들은 '갑질'을 '갑질..
[허인혜] 현장과 동떨어진 정책보험,..
[문영수]TV 타는 '게임문화'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메세징 성장전략 성공할..
IPO 앞둔 샤오미, 페이스북서 성장해법..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