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김성태 "드루킹 특검 합의 안 되면, 추경 불발"
"민주당, 특검 수사 범위 축소하려 한다면 특단 결심"
2018년 05월 16일 오후 17:4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여야 간 특검 세부 내용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오는 18일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인 추가경정예산안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느냐는 질문에 "당연한 일"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이 특검 수사 범위를 축소하려 한다면 특단의 방안을 결심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내곡동 수준의 특검을 내세우고 있는 것은 '면죄부 특검'으로 가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면서 "불법 댓글 작업 수사는 사안의 중대성과 광범위한 수사 범위를 보면 '최순실 특검'에 준하는 수사 인력이 수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드루킹 특검은 연 9만 건에 달하는 댓글 조작 의심 기사와 4천 5백여 명에 육박하는 경공모 회원, 여기에 더해 수사 과정에서 인지된 관련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기 위해선 충분한 수사 인력 확보가 필요하다"면서 "최순실 특검팀이 특검 1명, 검사보 4명, 파견검사 20명, 수사관 인력 등 총 105명의 수사 인력이 필요했다는 점을 참고해 달라"고 강조했다.

2012년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 매입 의혹과 관련된 내곡동 특검은 특검 1명, 검사보 2명, 파견검사 5명 등 58명으로 구성됐었고, 30일간 활동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특검 법안 명칭에서 특정 사건이나 특정인을 지목하지 않았다고 해서 특검 내용이 달라지는 것은 아니다"면서 "김경수 전 의원을 비롯한 사건 관련자들 그 누구도 포함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일각에서 특검 수사 범위와 대상을 놓고 제한적으로 해석하려는 시도가 있는데, 이는 실체적 진실 규명에 있어서 진실을 은폐하고 축소하려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배그 모바일 '욱일기' 논란
[유재형] '소수의견' 부각에 섣부른 8..
[도민선] 재난안전통신망 제대로 활..
[장유미] 美-中 무역 갈등…'시진핑 신..
[윤선훈] 스마트폰 신기술 몰아치는데..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