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반려동물
[스타♡펫]허영지, 유기견 노래 부르다 '눈물 펑펑'
책임감 갖고 키웠으면
2018년 05월 10일 오전 10:4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동물 사랑은 생명 사랑입니다. 우리 옆에 있는 반려동물은 생명 사랑의 또다른 모습입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인구 1천만 명 시대,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를 가꾸어 가는데 최고의 덕목 역시 사랑입니다. 이제 여러분과 함께 '사랑앓이'를 해보려 합니다.

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와 반려동물 전문매체 노트펫이 공동으로 기획, 취재한 '스타♡펫'을 연재합니다.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과 '동고동락'하는 스타들의 알콩달콩한 삶을 통해 독자 여러분에게 '행복과 사랑 바이러스'를 전달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대합니다.




가수 허영지의 반려견 우주는 SNS에서 유명한 '셀럽견'이다. 우주 전용 SNS 계정으로 수천여 명의 팔로워가 '우주월드'를 지켜본다. 허영지는 과거 우주와 함께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반려견 상담을 한 적도 있고, 종종 애정을 꺼내놓기도 했다. 개성 있는 외모에 애교 많은 눈빛까지, '초특급 귀여움'으로 무장한 우주. 허영지는 "우주는 너무 예쁘다. 사람으로 태어났으면 원빈 정도가 아닐까 싶다"고 자랑했다.

허영지가 우주를 데리고 소속사 DSP미디어 사옥을 찾았다. 바깥 나들이에 신난 우주는 1분 1초도 쉬지 않고 뛰어다녔고, 허영지는 그런 우주를 쫓아다녔다. 붙잡힌 것도 잠시, 눈 돌려보면 우주는 또 허영지의 손을 벗어나 저만치 달려갔다. 우주와 허영지의 '밀당'도 이어졌다. 사진 촬영을 위해 간식을 꺼내든 허영지는 "앉아" "기다려"라며 열까지 숫자를 세고서야 넘겨줬다. 허영지는 "우주는 보상이 있어야만 한다"고 장난스럽게 말했다. 우주가 양손을 내미는 개인기를 선보이자 "예의가 바르다"며 자랑하기도 했다. 자신과 팽팽한 기싸움을 펼치는 우주를 향해 "성격 파탄자"라며 눈을 흘겼지만, 눈빛엔 애정이 듬뿍 넘쳤다. 발랄한 허영지와 에너지 넘치는 우주는, 닮은 구석이 많은 주인과 반려견이다.



우주는 베들링턴테리어(Bedlington Terrier) 종으로, 허영지는 "이름은 허우주. 2016년 7월17일생"이라며 정확한 생일을 읊었다. 허영지가 독립 하면서 식구로 맞은 강아지로, 집으로 데리고 온 그날부터 둘도 없는 '절친'이 됐다. 허영지는 "둘이 있으면 그야말로 '정신 없이' 논다"고 웃었다.

홀로 우주를 돌보는 일상이 힘들 법도 한데 허영지는 "크게 힘든 점은 없다. 밥을 안 먹어서 걱정을 시킨다거나, 아팠던 적도 없다. 계속 발랄하게 자랐다"고 말했다.

워낙 동물들을 좋아해 반려견들을 곁에 두고 자란 탓이다. 어릴 적에는 진돗개를 키웠고, 부모님이 계시는 본가에는 베들링턴테리어와 같은 종인 7살 레옹이와 열매가 있다. 레옹이와 열매, 그리고 우주까지 집으로 데리고 오게 된 것은 나름의 특별한 인연이 있다.



"이모, 이모부가 유기견 5,60마리 정도 돌보고 계세요. 처음에는 분양 하려고 몇 마리 키우셨는데, 누가 버린다고 하면 데리고 오고 떠돌아다니는 개도 데리고 오고 하면서 유기견 보호소가 됐어요. 레옹이와 열매, 우주는 유기견은 아니고 그 곳에서 태어났어요. 제일 먼저 데리고 온 레옹이는 어미가 돌보지 않는 개였어요. 숨 넘어가는 상태였는데, 안 데리고 오면 죽겠다 싶어서 제가 키우게 됐어요. 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랐으면 하는 마음으로, 나폴레옹에서 이름을 따와 레옹이로 불렀죠."

독립을 하게 됐을 때, 본가에 있는 레옹이와 열매 중 한마리를 키울 생각이었다. 그러나 함께 자라던 두 마리를 떨어트려놓자 하울링을 하며 힘들어했다고. 그래서 다시 데려다놓고, '새 식구' 우주와 만나게 됐다.



우주는 레옹이, 열매와는 또 달랐다. 허영지는 "우주는 성격이 자제가 안된다. 너무 발랄해 어디로 튈지 모른다. 집에서는 가만히 있는 편인데, 밖에 나오면 에너지가 넘친다. 낯선 사람들 만나는 것을 좋아한다. 가끔 이중인격 같다고 생각한다"고 장난스럽게 말했다.

어릴 적 우주는 사람을 무는 버릇도 있었다. 한 TV 프로그램에서 허영지는 반려견 행동전문가인 강형욱 소장을 만나 고민을 토로하고, 우주의 버릇을 고치기도 했다. 혼자 두고 집을 비웠을 때는 소파를 다 뜯어놓은 적도 있었다. '사고뭉치' 우주지만, 허영지는 그런 우주를 제법 능숙하게 훈련 시키고, 다루는 방법도 안다.



"훈련에는 간식이 최고예요. 굴복을 안하려고 해서 어쩔 땐 너무 얄미워요(웃음). 예를 들어 '엎드려'를 가르칠 때 그냥 해주면 좋을 텐데 간식이 앞에 있어야 해요. 그래도 간식을 많이 주진 않아요. 예전엔 간식을 안 주니까 3,4일 정도 저와 싸움을 한 적도 있어요. 저와 있을 때 절대 못 먹으니까 엄마, 아빠가 식사만 하면 불쌍하게 쳐다봤어요. 저와 우주 모두 신경전 때문에 괴로웠죠. 제가 의외로 엄격한 편이랍니다."

허영지는 "(우주를) 난 잘 돌본다"고 셀프 자랑을 하며 "우주 때문에 나도 많이 변했다. 새벽에 스케줄이 있었는데, 우주가 갑자기 아파서 새벽 5시반에 동물병원에 달려간 적도 있다. 아프면 일이 손에 안 잡힌다. 그런데 결과적으로 우주의 꾀병이었다"고 반전 에피소드를 들려주며 웃었다.



우주와 밀당 라이프 중인 허영지는 "우주와 있으면 그 자체로 힐링이 된다. 제가 정신 없어지는 것조차 좋다. 저는 우주와 궁합이 100%라고 생각하는데, 우주 생각은 잘 모르겠다. 우주 생각이 너무 궁금하다"고 말했다.

우주는 남자친구 하현우도 잘 따를까. 허영지는 "같이 산책을 자주 시킨다"라며 "원래 오빠가 강아지를 안 키웠는데, 우주를 이렇게 좋아하게 될지 몰랐다. 우주 덕분에 강아지가 예뻐보인다고 했다. 우주가 저보다 오빠를 더 좋아하는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허영지는 반려견을 키우는 것을 "꼭 자식 키우는 것 같다"고 비유하며 "키울 자신이 없거나 사전 정보 없이, 처음부터 반려견들을 데리고 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 똑부러지고 책임감도 넘친다.

허연지는 반려견에 대한 남다른 사랑으로 다양한 프로젝트에도 함께 했다. 지난해에는 유기견 돕기 프로젝트 '함게할개'의 일환으로 싱글 '그리움'을 발매했다. 유기견 및 유실견에 대한 문제를 이슈화해 유기견 발생을 최소화 하고 반려견과 견주의 교육을 통해 각종 반려견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사회공헌 프로젝트였다. 허영지는 과거 진돗개를 키우며 가슴 아픈 상처가 생겼고, 그 마음을 담아 노래를 불렀다.



"'집으로 들어가보면 왠지 니가 날 기다리고 있을 것 같아서/방안에 불을 켜봐도 온기 없는 싸늘함만 느껴지고'라는 가사가 있는데 그 부분을 부르다 너무 눈물이 났어요. 가이드로 받았을 때부터 '난 안 그럴거야'라며 우주를 붙잡고 많이 울었죠. 어릴 적 진돗개를 키운 적 있는데, 서울에서 키우기가 힘들어 큰 아버지가 있는 시골로 보낸 적이 있어요. 누가 쇠줄을 끊어서 훔쳐갔는데 엄마, 아빠는 제가 무너질 것 같으니까 그 사실을 숨긴 거에요. 나중에 큰아버지 집에 갔는데, 누가 봐도 다른 개를 '진돌아'라고 부르더라구요. 제가 집에 갈 때까지 진돌이가 나와서 배웅해줬던 마지막 모습이 선명해요. 노래를 부르면서 '우리 진돌이도 그런 건 아니겠지' 싶어 눈물이 나고 힘들었어요. 강아지를 훔쳐가는 분들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다시 한 번 우주를 바라보는 허영지의 눈에 애틋함이 묻어났다. 허영지는 "우주에게 지금처럼, 편한 주인이 되고 싶다. 우주는 언제까지 신나게 지내고, 나는 안정감 있게 키울 것"이라며 "내가 없으면 우주는 안된다라는 마음으로 책임감을 갖겠다"고 똑부러지게 말했다. 넘치는 애교에 믿음직스러운 책임감까지, 백점 만점의 애견인이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일러스트 박상철화백 estlight@inbnet.co.kr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한수연] 본말이 전도된 금감원 비판
[김서온] 기업오너들은 '갑질'을 '갑질..
[허인혜] 현장과 동떨어진 정책보험,..
[문영수]TV 타는 '게임문화'
[유재형]새 금감원장, 암호화폐 정책..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메세징 성장전략 성공할..
IPO 앞둔 샤오미, 페이스북서 성장해법..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