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인터넷/소셜
"춘추전국 간편결제, 적자생존 할 것"
간편결제 업계 "시장 발전 위해 규제 완화해야"
2018년 04월 24일 오전 10:3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30여개의 간편결제가 있지만, 검색이나 메신저처럼 결국 소수만 살아남을 것이다.

간편결제 업계는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24일 서울 강남구 인기협에서 개최한 '온포으라인을 넘나드는 간편결제, 일상속으로' 간담회에서 이같이 입을 모았다.

국내에서는 삼성전자, LG전자와 같은 전자업체, 네이버와 카카오 등 인터넷 기업, 유통사 등 30여개 업체가 간편결제 시장에 진출해 있다. 이날 행사에선 검색이나 모바일 메신저처럼 적자 생존하는 구조라고 간편결제 시장을 전망하는 의견이 많았다.



권현돈 QF페이 한국지사 대표는 "유통사들이 자기 회원만 보고 가는 건 의미가 없다"며 "결국 유통사들이 플랫폼 기반 사업자와 협업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지현 SK경영경제연구소 연구위원도 "배달 앱이나 오픈 마켓 앱의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하긴 하지만 그 앱 안에서만 활용될 수 있는 기능에 불과한 경우가 많다"며 "이용자를 락인(가둬두는) 하는데 성공하는 결제 서비스가 유통 서비스 등으로 영역을 확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진 카카오페이 사업총괄 이사는 "베네핏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하나의 간편결제에 몰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선 간편 결제 시장이 확대되기 위해선 규제가 완화돼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를테면 미리 포인트 등의 형태로 충전해 송금하거나 물건을 구매할 수 있는 선불전자지급 수단 한도는 200만원인데 간편 결제 업계는 이 규제 완화되길 기대한다.

정상민 NHN엔터테인먼트 부장은 "선불전자지급수단 한도가 200만원인데 이를 완화해줬으면 좋겠다"며 "금융위가 핀테크 활성화 하겠다고 했는데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권현돈 QF페이 한국지사 대표는 "중국은 선발전 후규제 분위기도 동남아도 그렇다"며 "하지만 한국은 규제를 하려고 하는게 하는데 비효율으로 움직이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부처에서) A국에서 괜찮은데 B국에선 그렇지 않다하고, 미리 현행 규제에 접목되는 점을 우려한다"며 "이런 점들이 완화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허인혜] 20년째 선거판 떠돈 카드수..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스라엘 어..
[장효원] 증권사가 북한 자본시장 첨..
[김나리]암호화폐 게임, 적절한 가이드..
[윤선훈] 치열한 게이밍 시장 각축전..
프리미엄/정보
넷플릭스·아마존, 인도서 고전…승자..

 

SMSC 2018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