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산업/재계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 갑질 관련 "경찰 조사 후 조치"
"경찰 내사 중인 사안이라 신중하게 가급적 언급 자제 중"
2018년 04월 16일 오후 13:4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대한항공이 광고대행사 직원을 향해 물을 뿌려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통합커뮤니케이션실 전무와 관련해 경찰 조사 후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16일 발표했다.

대한항공은 공식 입장발표를 통해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조사 결과를 지켜본 후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면서 "경찰이 내사 중인 사안이라 신중하게 가급적 언급을 자제 중"이라고 밝혔다.

조 전무는 앞서 지난달 16일 대한항공의 광고대행을 맡은 H사와의 회의 중 광고팀장에게 물을 뿌린 사실이 수면위로 드러나며 갑질 논란을 일으켰다.



조현민 전무는 '물뿌리기' 갑질 논란이 확산되자 개인 페이스북에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그 어떠한 상황에서도 해서는 안될 행동으로 더 할 말이 없다"면서 "회의에 참석했던 광고대행사 직원분들에게 개별적으로 사과는 했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다. 광고에 대한 애착이 사람에 대한 배려와 존중을 넘어서면 안됐지만 감정을 관리하지 못했다. 머리 숙여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12일 베트남 다낭으로 휴가를 떠났던 조현민 전무는 15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날 공항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에게 "제가 어리석었다"고 사과했다.

조현민 전무는 1983년 생으로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 커뮤니케이션학과와 서울대학교 경영대학원 글로벌 경영학과를 졸업했으며, 2005년 광고대행사에 입사해 2년 근무했다. 이후 2007년 대한항공 광고선전부 과장, 통합커뮤니케이션실 팀장을 거쳐 2013년과 2014년 각각 상무와 전무로 승진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치매여행]<12> 치매에 걸리면 모든..
[김동현의 허슬&플로우]강백호의 '허리..
[김서온] 항공사 '오너리스크'에 거리..
[이성필의 'Feel']육성과 성적 사이,..
[허인혜] 게르마늄 팔찌와 유튜브 투..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