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금융
'사임' 최흥식 금감원장 "불법 없지만 공정성 위해 물러난다"
의혹 제기 3일 만에 자진 사퇴···취임 6개월 만에 불명예 퇴진
2018년 03월 12일 오후 18:3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채용비리 의혹에 휩싸인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자리에서 물러난다.

최 원장은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임할 당시 하나은행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 인사에 관여하거나 불법적인 행위를 한 사실이 없다"며 "그러나 당시 행위가 현재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을 수 있고 금융권의 채용비리 조사를 맡은 수장으로서 공정성 담보를 위해서라도 직에서 물러나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판단했다"고 사퇴의 변을 밝혔다.

최 원장은 또 "금융기관의 공정한 채용 질서 확립은 금융시장 발전의 출발점"이라며 "금융감독원 임직원 여러분께서는 금융소비자 보호와 금융시장의 안정을 위해 맡은 바 직무수행에 만전을 기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최 원장은 지난 10일 주간조선 보도를 통해 하나금융지주 사장에 재직 중이던 지난 2013년 지인의 부탁을 받고 하나은행 채용에 응시한 지인의 아들 이름을 은행 인사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감독원은 "최 원장이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직했을 당시 외부에서 채용과 관련된 연락이 와서 단순히 이를 전달했을 뿐 채용 과정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최 원장은 결국 이날 오후 사의를 표명하면서 작년 9월 취임 이후 6개월 만에 불명예스럽게 금융감독원을 떠나게 됐다. 금융감독원장 임명권을 가지고 있는 대통령이 최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경우 최 원장의 사임이 확정된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치매여행]<10> 치매환자의 폭력적..
[한수연] 지금도 벌어지고 있을지 모를..
[김형태의 백스크린]32년 전에도 그..
[한상연] 경총이 송영중 끌어안아야..
[허인혜] 20년째 선거판 떠돈 카드수..
프리미엄/정보
美 유엔인권이사회 탈퇴, 이유는? "정..
넷플릭스·아마존, 인도서 고전…승자..

 

SMSC 2018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