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휴대폰/ IT기기
신형 LG V30 무기는 'AI 카메라'…피사체 자동인식
구글 어시스턴트에도 LG 특화 명령어 추가
2018년 02월 13일 오전 10:1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강민경 기자] LG전자가 2018년형 LG V30에 '공감형 인공지능(AI)'을 접목한다. 공감형 AI는 카메라 편의성을 높이는 '비전 AI'와 음성인식 기능을 강화한 '음성 AI'로 구성된다.

LG전자는 약 1년간 스마트폰 사용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을 분석했다. 이를 토대로 사용자들이 편리하게 쓰고 싶어하는 기능을 중심으로 AI 기술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2018년형 LG V30는 기존 LG V30의 외관을 그대로 계승하면서도 AI 기능을 향상시킨 점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오는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서 공개된다.



◆촬영 모드 자동 추천하는 '비전 AI'

2018년형 LG V30는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한다. '비전 AI' 기능이다.

이 기능은 피사체를 분석해 인물, 음식, 애완동물, 풍경, 도시, 꽃, 일출, 일몰 등 8개 모드 중 하나를 골라준다. 각 모드는 화각·색감·반사광·역광·채도 등을 고려해 찍고 싶은 대상의 특징을 살리는 기능을 갖췄다.

이를테면 음식을 비출 경우 채도를 높이고 따뜻한 색감으로 만들어 주는 촬영 모드를 자동 추천한다. 사진을 찍을 때마다 최적의 카메라 환경을 설정하는 번거로움이 없다는 얘기다.

LG전자는 이미지 분석 전문 업체와 손잡고 사진 데이터를 1억장 이상 분석해 1천여개의 분석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이 알고리즘은 카메라를 비추는 즉시 대상의 특징을 파악해 촬영 모드를 추천해준다.

카메라로 촬영하면 피사체의 정보 검색, QR 코드 분석, 관련 제품 쇼핑까지 가능한 사물 인식 기능도 적용된다. 어두운 곳에서 기존보다 최대 2배까지 밝게 촬영할 수 있는 저조도 촬영 모드도 새로 탑재된다.

◆구글 어시스턴트, 'LG 특화 명령어' 듣는다

LG전자는 '음성 AI' 기능도 강화한다. 구글 어시스턴트에서 LG전자만의 편의 기능을 음성으로 명령하면 실행해주는 음성 명령어를 23개에서 32개로 늘린다.

특히 카메라 기능을 음성으로 사용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여기에는 ▲파노라마 촬영 ▲음식모드 촬영 ▲타임랩스 비디오 촬영 ▲슬로모션 비디오 촬영 ▲저조도 촬영 ▲이미지 검색 ▲QR코드 스캔 ▲쇼핑 검색 등이 포함된다.

기존 광각 카메라, 시네 비디오 등 LG V30에서 실행됐던 기능뿐 아니라 최적 촬영 모드 추천, 사물 인식, 저조도 촬영 등 새롭게 탑재되거나 업그레이드된 기능들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다.

한편, LG전자는 신제품에만 AI 기능을 적용하는데 그치지 않고 기존 제품까지 적용 범위를 확장한다. 제품의 하드웨어 성능 및 기존 소프트웨어와의 안정성 등을 고려해 고객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AI 정책을 적용한다.

하정욱 LG전자 단말사업부장(전무)은 "AI 기술로 한 층 똑똑하게 진화된 편의 기능을 더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편의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영웅]美의 계속되는 통상압박, 결국..
[윤지혜]'살균제' 과징금 고작 1억원…..
[김형태]평창을 살린 '여제'의 눈물
[김상도] '북미 갈등' 대화와 타협이..
[이진우의 R머니] 토지개발로 만드는..
프리미엄/정보
AI 산업 성장이 더딘 이유는?

 

ISF 2018
경력기자채용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