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인터넷/소셜
네이버-카카오, 지난 4분기 성적표는?
성수기 광고·콘텐츠 덕에 무난한 실적 거둘 듯
2018년 01월 17일 오전 06: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민혜정기자] 네이버와 카카오가 지난해 4분기 실적으로 무난한 성적표를 받아들 전망이다.

양사는 광고 성수기 효과를 보고 콘텐츠, 결제 서비스 등에서도 선전했다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17일 증권가에 따르면 네이버의 4분기 영업이익 예상치는 3천100억~3천200억원대다. 같은 기간 카카오의 영업이익은 460억~500억원대로 추산됐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4분기 광고 호조 등에 힘입어 견조한 실적을 거둔 것으로 예상된다.



김동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네이버와 카카오의 광고 매출액은 10월초 추석으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에도 양호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며 "12월 크리스마스 등 연말효과, 동계 올림픽을 앞둔 광고비 집행, 쇼핑 트래픽 증가 등에 힘입은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지난해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영업이익이 3천억원 돌파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해 3분기에 사상 처음으로 영업이익이 3천억원을 돌파했다.

이에 따라 연간실적은 지난 2016년에 이어 매출 4조원, 영업이익 1조원 돌파가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이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성수기 효과에 광고 매출도 견조할 것"이라며 다만 추석 연휴 탓에 2016년 4분기 대비 성장률은 감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도 4분기에 광고, 멜론 실적이 포함되는 콘텐츠가 선전했다는 분석이 많다. 다만 게임은 부진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카카오의 지난해 연간 실적은 매출 1조9천억원 안팎, 영업이익 1천800억~1천900억원대가 예상된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전 부문의 고른 성장이 예상된다"며 "다만 게임은 검은 사막의 견조한 매출에도 모바일 음양사 탓에 매출 감소가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이어 "뮤직, 페이지의 성장으로 전체 콘텐츠 매출은 전분기와 유사할 전망"이라며 "기타 매출 역시 커머스와 모빌리티(카카오택시, 카카오드라이버 등)의 강세로 증가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네이버의 4분기 실적은 오는 25일, 카카오는 내달 초 발표될 예정이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미영]이상한 해명·침묵·잠적…'미..
[김문기] 5G 목전인데…통신사업 등록..
[이영웅]美의 계속되는 통상압박, 결국..
[윤지혜]'살균제' 과징금 고작 1억원…..
[김형태]평창을 살린 '여제'의 눈물
프리미엄/정보
AI 산업 성장이 더딘 이유는?

 

ISF 2018
경력기자채용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