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신한은행 "암호화폐 실명계좌 도입, 철회한 것 아니다"
자금세탁방지 프로세스 고도화 후 시행 방침 전해
2018년 01월 12일 오전 11:1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지수기자] 신한은행이 암호화폐(가상화폐) 실명확인계좌 도입 시기를 연기한다고 12일 발표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일부 언론 보도에서 (암호화폐 실명확인서비스) 시스템 도입 철회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 도입 시기를 잠시 늦추는 것뿐이다"라며 "은행 입장에서는 자금세탁방지 이슈가 있기 때문에 안정성과 투명성을 담보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게 우선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지난 연말 암호화폐 관련 금융권 점검회의에서 은행의 가상계좌 신규 발급 및 기존 가상계좌 취급업자의 신규 회원에 대한 가상계좌 제공을 중단을 요청했다. 암호화폐 거래소와 은행이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한 이후 계좌 발급을 재개할 것을 주문했다.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은행에서는 정부 가이드라인에 맞춰 일을 진행하되 내부적인 자금세탁방지 프로세스를 고도화한 이후 실명확인계좌 도입을 생각하고 있다"며 "시스템 고도화까지 시간은 어느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도입 시기에 대한 윤곽은 좀 더 기다려봐야 알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신한은행은 또 지난 10일 빗썸, 코빗, 이야랩스 등 3개 암호화폐 취급업소에 공문을 보내 기존 신한은행 가상계좌를 정리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다. 이 조치에 따라 3개 취급업소는 법인계좌 밑에 다수 개인의 거래를 담는 이른바 '벌집계좌'로 전환하거나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적용하는 가상계좌를 제공하는 다른 은행으로 옮겨야 한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 정부의 내년 3월 5G 상용화..
[김문기] 5G 주파수 '20MHz' 이격 근거..
[윤지혜] 판매직원 근로환경으로 본 샤..
[글로벌 인사이트]본격화하는 미·중..
[글로벌 인사이트]본격화하는 미·중..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