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증권
코스닥 상장 대문 '활짝'…2800개 기업 영향권
[코스닥활성화]⑤테슬라 풋백옵션 의무 일부 면제
2018년 01월 11일 오전 10:0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다운기자] 중소·벤처기업의 코스닥 상장 문이 활짝 열린다. '테슬라 요건' 규제 완화로 적자 기업이라도 성장성이 있다면 코스닥에 입성할 수 있는 길이 쉬워졌다.

금융위원회는 10일 이 같은 내용의 '자본시장 혁신을 위한 코스닥 시장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내 코스닥 상장요건을 전면 개편해 중소·벤처기업들의 코스닥 상장이 쉬워지도록 했다.



정부는 혁신기업의 상장을 일률적으로 차단하는 '계속사업이익이 있을 것' 요건을 폐지하기로 했다. 스타트업, 초기 시설투자가 많은 기업들이 성장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자본잠식이 없을 것' 요건도 폐지한다.

대신 세전이익·시가총액·자기자본만 충족하더라도 상장이 가능하도록 단독 상장요건 신설 등 진입요건을 다변화할 계획이다.

이번 상장요건 개편에 따라 비상장 외감대상 기업 중 약 2천800개 기업이 잠재적 상장대상으로 신규 편입될 전망이다.

적자 기업도 성장성이 인정되면 기술평가 없이 상장할 수 있도록 하는 '테슬라 요건'의 풋백옵션 부담도 완화한다.

기존에는 테슬라 요건으로 상장할 경우 상장주관 증권사가 투자자 보호 차원에서 상장 후 1~6개월 간 개인청약자에게 공모가의 90%로 환매청구권을 부여해야 했다.

하지만 ▲최근 3년 내 이익미실현 기업 특례상장 후 풋백옵션을 부담하지 않은 주관사가 상장을 주관하는 경우 ▲코넥스 시장에서 일정 수준 이상 거래된 기업이 코스닥으로 이전상장 하는 경우에는 이런 풋백옵션 의무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코넥스 시장에서 최근 6개월간 일평균 거래량 1천주 이상, 거래형성율 80% 이상인 경우가 해당될 예정인데 전체 코넥스 상장종목의 30% 정도가 해당된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한수연] '내우외환' 국민연금에 대한..
[김형태의 백스크린]한용덕·김진욱..
[치매여행]<12> 치매에 걸리면 모든..
[김동현의 허슬&플로우]강백호의 '허리..
[김서온] 항공사 '오너리스크'에 거리..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