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주식일반
"코스닥, 더이상 코스피의 '2부리그' 아냐"(종합)
[코스닥활성화]①세제혜택, 지수개발, 상장완화 등 종합 대책 발표
2018년 01월 11일 오전 10: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다운기자] 코스닥에 투자하는 개인과 기관투자자에게 세제 혜택을 늘리고,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친 새로운 대표 통합지수가 개발된다.

금융위원회는 10일 이 같은 내용의 '자본시장 혁신을 위한 코스닥 시장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혁신기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코스닥시장의 지배구조, 금융·세제지원, 상장요건 등을 정비하겠다는 것이다.



박정훈 금융위원회 자본시장국장은 "코스닥이 코스피의 2부리그로 인식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코스피나 해외시장과도 겨룰 수 있는 시장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르면 코스닥 상장 시 공모주 30%를 우선 배정 받을 수 있는 '코스닥 벤처펀드'가 빠르면 올해 3월께 나올 전망이다.

코스닥 벤처펀드의 운용규제를 완화해 벤처기업 신주 의무 편입 비중을 15%로 낮췄다. 대신 벤처기업 또는 벤처기업이었던 기업의 신주·구주에 35%까지 투자할 수 있다.

또한 코스닥 기업 투자 비중이 50% 이상인 코스닥 벤처펀드에는 코스닥 공모주 물량의 30%를 우선 배정하기로 했다.

코스닥 벤처펀드에 투자하는 개인에게는 1인당 3천만원까지 소득공제 10% 혜택도 준다.

기관투자자에 대해서는 올 하반기부터 국내 연기금이 현·선물 간 차익거래 목적으로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주식을 매도할 경우 증권거래세(0.3%)를 면제할 예정이다.

올해 2월까지 코스피·코스닥을 종합한 대표 통합지수가 출시된다.

한국거래소가 개발해 발표할 예정인 이 통합지수는 종목 수 기준으로 코스닥이 23% 정도 포함된다. 시가총액 기준으로는 6.5%다.

연기금이 통합지수를 기초로 투자하게 되면 코스닥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기금운용평가 지침 개선 등 연기금의 코스닥 투자확대를 유도하고, 연기금 투자풀 운용 효율성을 높이기로 했다. 올해 상반기 내 추진된다.

상반기에 증권 유관기관과 민간 자금으로 3천억원 규모의 '코스닥 스케일업(Scale-Up) 펀드'를 조성해 소외된 코스닥 종목에 투자한다.

올해 상반기 내 코스닥 상장요건을 전면 개편해 중소·벤처기업들의 코스닥 상장이 쉬워지도록 했다.

코스닥 상장 요건에서 '계속사업이익이 있을 것'과 '자본잠식이 없을 것' 요건을 폐지한다.

'테슬라 요건'의 풋백옵션 부담도 완화해 ▲최근 3년 내 이익미실현 기업 특례상장 후 풋백옵션을 부담하지 않은 주관사가 상장을 주관하는 경우 ▲코넥스 시장에서 일정 수준 이상 거래된 기업이 코스닥으로 이전상장 하는 경우에는 풋백옵션 의무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TV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금융 최신뉴스
KG제로인·톰슨로이터, 펀드어워즈 대상 '베어링..
Renvale Capital그룹, 연말까지 한국거래소 상장..
우리은행, 인천공항 제2터미널 영업점 개점
시장 떠도는 암호화폐 찌라시 '주의보'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디지털농업 이야기] 미국 MIT대학 O..
[김다운]자본시장을 통한 벤처 육성..
[문영수]달라진 한국콘텐츠진흥원을..
[이영은] 새출발 앞두고 논란 키우는..
[장유미] 서민 시름만 깊어진 최저임..
프리미엄/정보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