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산업/재계
[CES 2018]삼성전자, 자율주행 솔루션 모듈화…개방·확장 전략
사용자가 임의로 센서·부품·소프트웨어 구성 변경 가능
2018년 01월 09일 오전 07: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강민경기자] 삼성전자가 자율주행 솔루션 '드라이브라인(DRVLINE)' 플랫폼을 9일 공개했다.

'드라이브라인' 플랫폼은 자동차 업체와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가 각자의 필요에 맞게 센서와 부품·소프트웨어를 선택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자율주행 솔루션이다. CES 2018 전시기간 중 하만 전시장에서 시연된다.

이 플랫폼에는 삼성전자의 최신 인공지능(AI)·알고리즘 등의 기술과 부품이 적용됐다. 미국자동차공학회(SAE)가 분류한 자율주행 기준 레벨 1에서 5까지의 단계 중 레벨 3에서 5까지의 자율주행 수준을 구현할 수도 있다.



특히 하만과 공동개발한 지능형주행보조시스템(ADAS)·전방카메라시스템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차선이탈경고, 전방충돌경고, 보행자감지, 긴급자동제동과 같이 추후 적용될 미국의 신차평가프로그램 기준들을 준수할 수 있게 됐다.

손영권 삼성전자 전략혁신센터(SSIC) 사장은 "미래 자동차는 이동 방식을 바꾸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거니는 거리와 사회를 혁신적으로 바꿔놓을 것"이라며 "드라이브라인 플랫폼으로 관련 업계와 새로운 주행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자율주행 부문에서 협력중인 업체는 분야별로 ▲소프트웨어 분야 TT테크, AI모티브, 헬라 아글라이아, 레노보(Renovo) ▲컴퓨팅 분야 그래프코어, ThinCi, 인피니언 ▲통신 분야 오토톡스, 발렌스 ▲센서 분야 콰너지, 테트라뷰, 오큘리, 이노비즈 등이 있다.

라스베이거스(미국)=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한수연] '내우외환' 국민연금에 대한..
[김형태의 백스크린]한용덕·김진욱..
[치매여행]<12> 치매에 걸리면 모든..
[김동현의 허슬&플로우]강백호의 '허리..
[김서온] 항공사 '오너리스크'에 거리..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