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금융
최흥식 금감원장 "비트코인?, 가상화폐 거품 확 빠질 것"
"가상화폐 거래소 설립은 검토 필요…제도권 인정은 아니야"
2017년 12월 28일 오후 12:1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지수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가격 급락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최 원장은 지난 28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출입기자 금융포럼 송년간담회에서 "2000년 초반 IT버블 당시에는 페이스북 등 형태가 있었다"며 "하지만 비트코인은 형태가 없다. 나중에 거품이 확 빠진다. 나와 내기해도 좋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이어 "비트코인 문제에 대한 조치는 전 세계적으로 아직 답을 찾지 못하고 있다"며 "지난 유럽출장 때 유럽인들에게 물었더니 외려 우리에게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물었다. 중국도 비트코인 거래를 인정하지 않고 있어 우리에게 물어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비트코인 과세에 대한 정부 입장도 전했다. 최 원장은 "모든 소득에 대해서는 과세를 한다. 도박장에서 발생한 소득도 세금을 내게 되어있다"며 "세금 부과는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가상화폐 거래소 설립과 법제화 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최 원장은 "금융당국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인정하고 있는 게 아니다. 거래세 부과는 필요하지만 거래소 설립은 검토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일본을 비롯해 유럽까지 다 가상화폐에 대한 거래세를 낸다. 인정해서 그러는 게 아니라 거래가 있으니 세금을 부여하는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최 원장은 마지막으로 '세금 자체가 가상화폐를 공인하는 신호가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그런 우려는 있지만 모든 거래는 세금을 부과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한수연] '내우외환' 국민연금에 대한..
[김형태의 백스크린]한용덕·김진욱..
[치매여행]<12> 치매에 걸리면 모든..
[김동현의 허슬&플로우]강백호의 '허리..
[김서온] 항공사 '오너리스크'에 거리..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