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
한국 통신비 비싸다?…조사 기준 또 '논란'
30유로 미만 요금제만 조사하는 등 한국 현실 반영 안돼
2017년 12월 05일 오후 16:2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각국 통신요금 비교에서 한국이 가장 비싸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다만 이 보고서에 쓰인 통계 기준이 국내 통신시장과 이용 패턴 등을 반영하지 못해 신뢰성 논란도 재차 불거졌다.

국가별 가계통신비 비교는 각국 통신 현황과 요금제, 사용패턴 등이 달라 단순 비교가 어렵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따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역시 각국 비교 평가에서 올해부터 이를 제외한 바 있다. 신뢰성 없는 조사 발표가 논란만 부추긴다는 지적이다.

5일 핀란드 컨설팅 업체 리휠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국가별 요금 평가에서 평균 30유로(약 3만8천569원)에 0.3GB LTE 데이터를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OECD와 유럽연합(EU) 소속 41개국(187개 통신사) 중 38위 수준. 같은 값에 이용할 수 있는 데이터가 낮다는 것은 그만큼 요금이 비싸다는 뜻이다. 조사 대상국 중 아일랜드·핀란드·덴마크 등 11개국은 제공되는 데이터가 무제한으로 나타났다.



또 1000분 이상 음성통화와 HD 영상 시청시 3Mbps의 속도를 보장하는 요금제를 비교분석한 결과 한국 소비자는 1GB 당 13.4유로(약 1만7천240원)를 내는 것으로 나타나 조사대상 국가 중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각국 현황 제각각, 통신비 일괄 비교 논란 '재점화'

그러나 국가별 가계통신비 비교는 요금 구조 등에 차이가 있어 올해부터 OECD 역시 이 같은 평가 기준 논란을 반영, 별도 집계하지 않고 있다. 그만큼 다양한 요금제와 이용 패턴으로 단순 비교가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더욱이 이번 결과는 앞서 OECD가 지난 2015년 각국 구매력평가지수(PPP)를 반영해 통신요금을 비교평가한 조사에서 한국이 세계 27위를 기록, 저렴하게 평가된 것과도 상반대 결과다.

이번 리휠 보고서를 놓고 통계 수치에 실제 가입자들의 소비 패턴 등을 적용하지 않아 오류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먼저 업계에 따르면 한국 가입자당 월 평균 음성통화량은 300~400분이다. 이를 1000분으로 일괄 기준으로 적용해 비교할 경우 사용 패턴이 달라 단순 비교에 따른 통계상 오류가 발생한다는 것.

가령 조사대상 국가 중 하나인 핀란드(1GB 당 약 387원)의 경우 1000분 이상 음성통화를 제공하는 요금제 대부분은 데이터 무제한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이 같은 데이터 무제한을 100GB로 변환, 적용하면서 이들 국가의 통신비 수준이 낮게 집계됐다.

반면 한국의 경우 같은 가격대에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가 많지 않다. LTE 데이터중심요금제의 요금 구간별 1GB 당 가격 역시 다르다. KT의 54.8요금제(월 5만4천890원, 6GB)는 약 9천원인 반면, 65.8요금제(월 6만5천890원, 최대 72GB)는 약 915원이다.

더욱이 조사 대상이 된 요금제 가격에는 현재 국내에 시행중인 선택약정할인율(25%)이 적용되지 않았다. 또 다른 국가는 알뜰폰(MVNO) 요금제를 포함했지만 한국의 경우 제외됐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보고서는 각 국 출시 요금제 전부를 포함, 데이터당 월정액 중간 값을 찾는 방식으로, 각 국가에서 출시된 요금제 수와 금액에 따라 값이 크게 달라 질 수 있다"며 "또 국내는 음성통화를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대신 데이터 중심 요금제가 보편화돼 이 같은 차이를 고려하지 않은 단순 비교상으로는 데이터 당 가격이 높게 나올 수 밖에 없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다른 관계자는 "이번 조사에는 각국 통신 품질 등 주요 요인 역시 반영되지 않았다"며, "유럽지역의 LTE 다운로드 속도는 30.51Mbps이지만 한국은 117.51Mbps로 격차가 커 가격만으로 단순 비교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통신·미디어 최신뉴스
라인프렌즈, 방탄소년단과 만든 캐릭터 국내 첫..
KT, 가봉에 초고속인터넷 구축
LGU+, 8만원대 요금제에 데이터 10GB 추가
[팩트체크] 내년 통신사 멤버십 혜택 축소?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성필의 NOW 도쿄]승리는 기뻤고..
[김국배]공공부문 민간클라우드 40%..
[이성필의 NOW 도쿄]일본, '월드컵 가..
[이성필의 NOW 도쿄]걱정이 필요 없..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
프리미엄/정보
알파벳, 네스트로 아마존 견제 성공할..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