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레이스 스타트'
한선교, 홍준표 비판하며 출사표…나경원도 '꿈틀'
2017년 11월 28일 오후 17:2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자유한국당이 다음 달 12일 새 원내대표를 선출하기로 하면서 경선 경쟁에도 불이 붙는 모양새다.

4선의 한선교 의원은 28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제는 더 이상 못 들은 척 할 수 없어서 원내대표 경선에 참여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한 의원은 홍준표 대표를 정면 겨냥했다. 그는 "계속 모른 척하고 넘기기엔 홍 대표의 언사가 도를 넘긴 지 오래됐다"며 "바퀴벌레로 시작해 암 덩어리, 고름이라는 막말까지 나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의원은 "당내 기반이 약한 홍 대표는 이미 복당파와의 손익 계산이 끝난 듯하다"며 "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 당직은 물론 수석대변인까지도 복당파로 채웠고, 원내대표마저 복당파로 내세워 그만의 화룡점정을 찍으려 한다"고 꼬집었다.

한 의원은 "홍 대표의 사당화를 막고 모든 의원들의 뜻을 모아 국민으로부터 신뢰 받는 정당을 만들겠다"며 "더 이상 저잣거리 왕대포집에서 흘러나오는 식어 빠진 유행가에 젓가락 장단이나 맞춰줄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현재 원내대표 후보군으로는 한 의원 외에도 이주영, 나경원, 유기준, 홍문종, 김성태 의원 등이 거론된다.

이 가운데 나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홍 대표의 '막말'을 비판하는 등 행보를 본격화하는 모습이어서 눈길을 끈다.

나 의원은 "원내대표 선거 초반부터 홍 대표는 겁박과 막말로 줄세우기에 여념이 없다"며 "보수의 품격을 떨어트리고 국민을 등 돌리게 하는 막말을 더 이상은 인내하기 어렵다"고 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한수연] '내우외환' 국민연금에 대한..
[김형태의 백스크린]한용덕·김진욱..
[치매여행]<12> 치매에 걸리면 모든..
[김동현의 허슬&플로우]강백호의 '허리..
[김서온] 항공사 '오너리스크'에 거리..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