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E스포츠
[LOL]진에어, '진-미스 포츈' 조합으로 2세트 승리
박진성과 노회종의 활약 앞세워 담원에 2대0 완승
2017년 11월 27일 오후 18:5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진에어 그린윙스가 '진-미스 포츈' 조합으로 담원 게이밍을 2대0으로 완파하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진에어는 27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7 리그 오브 레전드(LOL) KeSPA 컵' 1라운드 8강전에서 담원에 2세트 승리를 거뒀다.

진과 미스 포츈으로 바텀을 구성한 진에어는 초반부터 담원을 강하게 압박했다. 바텀 한타에서 담원이 먼저 진을 녹였지만 진에어의 반격에 브라움과 렉사이, 애쉬가 잡히면서 대패했다. 진에어는 바텀 1차 포탑을 파괴하고 화염의 드래곤을 사냥하며 많은 이득을 챙겼다.



담원이 렉사이의 탑 갱킹으로 마오카이를 끊고 협곡의 전령을 가져가자 진에어는 라인스왑으로 압박을 이어갔다. '눈꽃' 노회종의 미스 포츈은 '시야석' 대신 '요우무의 유령검'을 구매해 공격력을 높였다.

잘 큰 제이스를 포위해 잡은 진에어는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하며 운영 속도를 높였다. 노회종의 미스 포츈은 제이스와 애쉬를 암살하며 담원의 기세를 꺾었다. 진에어는 두 번째 화염의 드래곤과 바론을 사냥해 승기를 굳혔다.

담원이 필사적으로 저항했지만 진과 미스 포츈의 대미지를 버티지 못했다. 담원 전원을 잡고 에이스를 띄운 진에어는 바텀 억제기에 이어 넥서스를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한수연] '내우외환' 국민연금에 대한..
[김형태의 백스크린]한용덕·김진욱..
[치매여행]<12> 치매에 걸리면 모든..
[김동현의 허슬&플로우]강백호의 '허리..
[김서온] 항공사 '오너리스크'에 거리..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