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뉴스피플
장병규 "규제혁신, 카풀·빅데이터 부터 논의"
해커톤으로 끝장 토론, 30일 밑그림 발표 …스마트시티특위도 가동
2017년 11월 15일 오후 16:2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답을 찾기 보다는 정답을 찾아가는 과정이 중요하다.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이를 '푸시(Push)' 하겠다."

사회 전반의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대통령 직속 기구인 '4차산업혁명위원회(이하 4차산업혁명위)'가 민관 팀플레이를 통해 중점 과제를 하나씩 풀어가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를 위해 '해커톤'을 활용, 규제와 제도 개선 등 혁신을 위한 민관 토론 등을 통해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첫 의제는 최근 논란이 된 카풀서비스와 같은 라이드쉐어링과 빅데이터다. 아울러 새 정부 성장동력 중 하나인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를 구성,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은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30일 2차 회의를 열고 혁신성장을 위한 사람 중심의 4차 산업혁명 추진을 위한 '큰그림 1.0'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민관 팀플레이 중요성과 함께 '해커톤'을 통해 규제·제도혁신 방안 마련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해커톤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여러 사람이 모여 마치 마라톤을 하듯 오랜 시간 동안 집중 논의하는 활동이다.

◆해커톤식 끝장토론, 라이드쉐어링 등 제도개선 논의

장병규 위원장은 "회의 방식에 따라 생산성이 갈린다"며, "해커톤이라는 포맷을 통해 정부와 민간에서 모여 입법 과정에 앞서 규제·제도 개혁을 위한 초안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4차산업혁명위 역할에 대해 "정답을 내는 게 아니라 정답을 찾아가는 과정을 푸시할 것"이라며, "떠오르는 이미지는 있지만, 문서로 구체화된 게 없어 추후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규제·제도 혁신 해커톤은 6개월 주기로 열릴 예정이며, 첫 해커톤은 ▲카풀과 같은 라이드쉐어링 ▲빅데이터 활용과 개인정보 보호를 우선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라이드쉐어링은 최근 우버와 카풀앱 등의 사업 허가 여부와 법 해석을 두고 논란이 되고 있고, 빅데이터 활용 또한 통신 및 ICT 업계에서 보안이슈 등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이 외에도 필요하다면 다양한 의제를 다룰 계획이다.

장 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여러 주제가 반드시 인과관계가 있는 것은 아니어서 (여러 의제를) 병행적으로 논의할 수 있다"며, "위원장과 위원들의 임기는 1년이지만 힘을 실어준다면 연임도 가능하지 않겠냐"며 보다 다양한 의제를 다루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국회 4차특위와도 '협조'

장 위원장은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국회 '4차산업혁명 특별위원회'의 역할 중복 등 일부 지적에도 선을 그었다. 협력을 통해 효과를 낼 수 있다는 뜻이다.



장 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이슈는 관계자들의 논의 만으로 해결되기도 하지만 법을 바꿔야 하는 것도 있다"며, "국회에서 능동적으로 협력해주는 게 중요하며, 양 위원회가 긴밀하게 협조하는 관계"라고 설명했다.

한편 4차산업혁명위는 16일부터 4차산업혁명위 안에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킥오프 회의를 연다.

이에 앞서 특위 아래 분과위원회 역할을 할 '혁신위원회'를 구성, 과학기술·산업경제·사회제도 별로 위원 51명을 임명한 바 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뉴스 전체 최신뉴스
"강제 안돼" …완전자급제 결론 못내
여야 '세월호 유골 은폐' 한 목소리 질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사회적 참사법 국회 통과..
홈플러스, 英 주류유통사 손잡고 프리미엄 와인..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영은] 같은 車노조, 임단협은 '극과..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