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
[도민선] 가계통신비 정책 협의회, 논의 폭 좁혀야
기본료 폐지 말고 완전자급제·보편요금제에 집중
2017년 11월 15일 오전 06: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지난 10일 출범한 사회적 논의기구 '가계통신비 정책 협의회'에선 ▲단말기 완전자급제 ▲보편요금제를 우선 다룰 예정이다.

이 기구가 설립된 계기는 지난 6월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통신요금의 구조적 문제와 비용 부담 경감방안 분석, 통신시장의 경쟁 활성화 등을 지속 추진하기 위해 사회적 논의기구를 구성할 계획"이라고 밝힌 것이 배경이 됐다.

당시에는 기구 구성 외에 의제를 명확히 정하진 않았다. 그러는 동안 통신업계에 화두로 단말기 완전자급제와 보편요금제 도입 문제가 떠올랐다.

더욱이 일부 시민단체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19대 대선 공약인 '1만1천원 기본료 폐지'를 고수하라는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통신 기본료 폐지는 제19대 총선 당시 민주당 공약이기도 했다.

협의회가 앞으로 현안인 자급제와 보편 요금제 외에 기본료 폐지까지 다루기로 한 것도 이 같은 배경 탓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2015년 출시된 LTE 데이터중심요금제에는 기본료가 없다는 게 해당 부처 및 업계 의견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도 최근 국정감사에서 기본료가 없다는 입장을 재차 밝힌 바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새정부 '공약 후퇴'라는 오명에도 이에 난색을 표명한 이유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가계통신비 정책 협의회내에서 기본료 폐지 논의가 재 거론된 것은 우려스러운 일이다.

단말기 완전자급제 도입은 이해관계자들의 입장이 극과 극이어서 타협까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보편요금제도 정부 입법 과정이 진행되고 있지만, 업계가 반발하고 있어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여기에 기본료 폐지까지 다루게 되면 사실상 협의회에서 의견을 모으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실제로 협의회 위원들은 앞으로 한 달에 두 번 정도 회의를 갖고 논의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운영 기간이 100일이니 6~7번 정도 회의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100일은 단말기 완전자급제와 보편요금제를 논의하기에도 턱없이 짧은 기간이다. '기본료 폐지' 논란은 이미 떠난 버스다. 현재로선 자급제와 보편요금제에 논의를 집중하는 게 최선일 수 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통신·미디어 최신뉴스
올레tv, 2018 수험생 특급 테마관 운영
우아한형제들, 부사장 4명 등 10명 임원 승진
구글, 위치 정보수집 파문' 일파만파'
'카풀 앱' 규제 개선 논의, 첫 단추부터 '삐그덕..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영은] 같은 車노조, 임단협은 '극과..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