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文정부 첫 국정감사
[톱뉴스]
작년 고소득자영업자 탈루소득, 약 1조원
967명 평균탈루액 10억원…음식·숙박업 등 탈루율 66.1%
2017년 10월 13일 오후 14:4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혜경기자] 지난해 고소득자영업자 대상 세무조사에서 이들이 탈루한 소득이 9천725억원이나 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에서 제출한 '고소득자영업자 세무조사 실적'을 분석한 결과, 2016년 세무조사로 적발된 고소득자영업자 967명의 탈루소득은 9천725억원으로 평균탈루액이 10억원에 달했다.

특히 음식·숙박업 등 현금수입업종 고소득자영업자의 탈루율은 66.1%에 이르러, 전문직이나 기타 서비스업 고소득자영업자의 탈루율보다 높았으나, 실제 부과된 세금을 납부한 징수율은 45%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윤 의원에 따르면 국세청은 고소득자영업자를 전문직, 현금수입업종, 기타업종 3가지로 분류해 고소득자영업자 세무조사 실적을 관리하고 있다. 2016년 고소득자영업자 중 가장 세무조사를 많이 받은 업종은 서비스업 등 기타업종이었다.

세무조사 대상자 967명 중 613명이 서비스업 등 기타업종 고소득자영업자로, 이들의 신고소득은7천581억원이나 탈루소득이 6천839억원이었다. 벌어들인 소득의 절반 정도만 신고했다는 얘기다.

이에 따라 고소득자영업자 중 서비스업 등 기타업종의 평균 탈루금액이 11억 1천600만원 수준으로 가장 높았다는 설명이다.

최근 고소득자영업자 세무조사 증가로 인한 탈세 예방 효과는 크지 않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최근 5년간 세무조사 대상은 2012년 598명에서 2016년 967명으로 꾸준히 증가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2012년 대비 2016년 탈루율은 오히려 증가했고, 실제 징수율은 더욱 감소한 것이 확인된다.

윤 의원은 "2016년 세무조사를 받은 고소득자영업자의 평균소득은 23억원 수준"이라며 "자영업자 안에서도 영세자영업자는 소득이 없어 폐업하는 상황이지만, 적발된 고소득자영업자는 소득의 절반을 탈루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고소득자영업자의 탈루율이 높고, 특히 현금수입업종의 탈루율이 높기 때문에 사후적인 세무조사 확대보다는 현금영수증 발급 의무 감독 강화 등 사전적으로 성실신고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국세청의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혜경기자 vixen@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뉴스 전체 최신뉴스
"참이슬 대란 끝"…하이트진로, 노사 임단협 합..
'내수 3위' 꿰찬 쌍용차, "25만대 체제 목표"
이낙연 "공론화위 권고안 존중, 국민도 받아들여..
계속된 에이즈 사건…성매매 온상 채팅앱 대책 '..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윤채나]고성·막말 뺀 국감은 앙꼬..
[김나리]제2의 셀트리온은 없어야 한..
[이성필의 'Feel']얼마나 많은 지도자..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윤선훈] '데스 밸리' 막기 위한 묘안..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