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톱뉴스]
정우택 "바른정당 통합파, 이미 루비콘강 건넜다"
"박근혜 탈당 보다 보수대연합이 더 큰 명분, 촉매제 역할은 할 것"
2017년 10월 13일 오전 09:4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바른정당 통합파는 이미 루비콘강을 건넜다"면서 보수대통합을 자신했다.

정 원내대표는 13일 YTN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시작이 절반이라고 50%는 넘어가지 않았나 보고 있다"며 "바른정당의 소위 통합파는 이미 루비콘강을 건넜다고 파악하고 있다. 보수 대통합의 이념적 기치에 동의하는 의원들이 꽤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자강파들은 자유한국당과 융합해 자기의 권력구조나 희망을 이뤄가기 어렵지 않느냐는 입장에서 이야기를 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이 문제는 개인적 차원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의 일방적인 독선독주를 막아가는 현실에서 역시 보수대통합이 이뤄져야 하겠다는 차원에서 자강파들도 생각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구체적으로 바른정당 내에서 통합에 긍정적인 의원을 "10명 내외"라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과도 별개의 문제라고 했다. 다만 정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탈당이 바른정당 통합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는 판단했다.

그는 "당초 홍준표 대표는 조금 서둘러서 했는데 1심 선고가 나온 후 여러 여건을 보고 하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며 "그런데 지금 1심 선고는 상당히 미뤄질 것 같고 오히려 구속연장 문제가 더 대두될 것 같다. 그러나 박근혜 전 대통령 탈당 여부와 통합은 별개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명분적인 측면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보수대연합이 더 큰 명분"이라며 "그러나 탈당 문제는 서로 합쳐지는 계기를 제공할 수는 있다. 더 강한 촉매제의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에 홍 대표는 이것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대당 통합에 대해서는 방법을 따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유승민 의원 말씀의 강도를 서는 당대당 통합이 쉽지도 않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김무성 의원도'당대당 통합이 어렵다면 다른 방법으로라도 통합하는 방법을 생각해 보겠다'고 했으니 당대당 통합이나 흡수통합을 먼저 내세우지 말고 성숙한 여건 하에서 만나는 시간이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文 대통령, 대선 경선 경쟁자 4인방과 만찬회동
여야, 헌법재판관 후보 지명 상반된 평가
文 대통령, 헌법재판관에 유남석 광주고법원장..
文 대통령 "혁신성장 위한 일자리 만들기가 중요..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윤선훈] '데스 밸리' 막기 위한 묘안..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문기] 스마트폰 판매, 前 보다 '後'..
[이미영]서신애의 파격 드레스를 바..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