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기업/벤처
[톱뉴스]
신동빈 회장 "롯데지주 출범, 경영투명성 높일 것"
롯데지주 출범식 참석…"신격호 '기업보국' 바탕으로 새시대 개척" 강조
2017년 10월 12일 오후 15:0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롯데지주 출범은 경영투명성을 높이고 새로운 기업가치를 창조해나갈 롯데의 비전을 알리는 시작입니다. 향후 롯데그룹이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혁신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입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12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서울에서 '롯데지주 주식회사' 출범식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출범식에는 신 회장을 비롯해 롯데지주 공동대표 황각규 사장, 롯데그룹 BU장, 계열사 대표, 지주사 임직원 등 약 300명이 참석했다.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롯데는 그룹의 모태회사인 롯데제과를 중심으로 4개 상장 계열사의 투자부문이 합병된 '롯데지주 주식회사'를 이날 공식 출범하고 지주사 체제로의 과정을 마무리 짓고 새 출발을 알렸다.

롯데지주 대표는 신 회장과 황각규 롯데그룹 경영혁신실장이 공동으로 맡게 됐으며 두 대표 외에 사내이사로 이봉철 경영혁신실 재무혁신팀장이 선임됐다. 사외이사진으로는 이윤호 전 지식경제부 장관, 권오곤 국제형사재판소 당사국총회 의장, 곽수근·김병도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 등 4명으로 구성됐다.

롯데지주의 자산은 6조3천576억 원, 자본금은 4조8천861억 원 규모이며 부채비율은 30%다. 롯데지주에 편입되는 자회사는 총 42개사이며 해외 자회사를 포함할 경우 138개사가 된다. 향후 공개매수, 분할합병, 지분매입 등을 통해 편입계열사 수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롯데지주 출범으로 신 회장의 롯데그룹 내 경영권도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 회장의 롯데지주 지분율은 13.0%으로, 경영권 분쟁 중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0.3%)을 비롯해 신 총괄회장(3.6%), 일본 롯데홀딩스(4.5%)에 비해 많은 지분을 확보하고 있는 상태다.

신 회장은 "신 총괄회장이 이룬 업적 위에 '뉴롯데'가 세워진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신 총괄회장은 50년 전 '기업보국'이라는 신념으로 롯데를 세웠고 이를 바탕으로 우리는 전통과 역사를 만들어 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속적이고 선제적인 혁신으로 새로운 시대를 개척하는 롯데를 함께 만들어나가자"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기업 최신뉴스
최태원 SK 회장 "경제가치만 쫒아선 생존..
한화, 대학생 대상 '방산전시회 초청행사' 진행
美 댈러스 마이크 롤링스 시장, 한국과 파트너..
제27차 한일재계회의 개최…양국 청년고용 협..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윤채나]고성·막말 뺀 국감은 앙꼬..
[김나리]제2의 셀트리온은 없어야 한..
[이성필의 'Feel']얼마나 많은 지도자..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윤선훈] '데스 밸리' 막기 위한 묘안..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