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경제일반
담뱃값 인상 후 빅3 담배사 이익 '껑충'
박영선 의원 "담뱃값 인상 후 판매량 줄었지만 이익 급증"
2017년 10월 11일 오후 14:4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혜경기자] 담뱃값이 인상된 후 빅3 담배회사들의 이익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인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담배회사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2014년 43억6천갑이던 담배 판매량은 2015년 담뱃값 인상 후 2016년에는 36억6천갑으로 16% 감소했다.

그러나 점유율 상위 3개 담배회사인 KT&G, 필립모리스, 브리티쉬아메리칸토바코(BAT) 3개사 모두 2016년에 안정적인 흑자를 유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KT&G의 경우 2016년 매출액은 2조 9천681억원으로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 대비 2천256억원이 증가했다. 2016년 당기순이익 역시 1조873억원으로 인상 전인 2014년의 7천470억원에 비해 3천403억원 늘어나 45%나 껑충 뛰었다.

BAT의 경우 2016년 당기순이익은 137억원으로 담뱃값 인상 전이던 2014년에는 96억원 순손실을 기록했지만 2년 사이 233억원의 순이익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필립모리스는 2016년에 1천597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냈으나, 이는 지난해 2천817억원의 담배소비세 징수 후 실적으로, 작년 영업이익은 996억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영선 의원은 "박근혜 정부의 무리한 담뱃값 인상으로 서민들에게는 고통을 안겨준 반면, 담배회사들은 여전히 수천억의 이익을 챙겨가고 있다"며 "국민 건강은 챙기지 못하고 서민들에게 세금만 더 걷어간 담배 정책 전반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혜경기자 vixen@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형태]평창을 살린 '여제'의 눈물
[김상도] '북미 갈등' 대화와 타협이..
[이진우의 R머니] 토지개발로 만드는..
[박준영]걸작이 플랫폼에 미치는 영..
[김상도] 美 선제 타격론 수그러드나
프리미엄/정보
AI 산업 성장이 더딘 이유는?

 

ISF 2018
경력기자채용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