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톱뉴스]
'터질듯 말듯' 설설 끓는 바른정당 내홍
통합파 vs 자강파 갈등 지속…유승민 설득에도 통합론 계속
2017년 10월 10일 오후 16:5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바른정당 내 통합파와 자강파의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 다음 달 13일 전당대회를 열고 새 지도부를 선출하기로 결정했지만 통합론이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살얼음판을 걷는 듯한 긴장감이 감돈다.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자강파인 유승민 의원, 통합파인 김무성 의원, 정병국 의원 등 당 주요 인사들은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9일 회동하고 당 진로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유 의원은 현재의 자유한국당은 변화한 게 없는 상태라 통합할 명분이 없다고 주장했고,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조치가 이뤄질 경우 통합할 여지가 있다는 견해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의원은 10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통합의 명분 등에 있어 생각이 워낙 거리가 있어 특별한 합의는 못했다"며 "마지막에 의원님들 20명이 어렵게 당을 시작했고 전당대회를 하기로 합의했으니 좋은 결론이 나올 때까지 같이 설득해보자는 이야기는 했다"고 밝혔다.

당권 도전을 선언한 유 의원은 김 의원을 비롯해 탈당설이 불거진 의원들과 접촉하며 설득 작업을 이어가고 있는 상태다.

그러나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들의 입장 역시 견고해 보인다. '보수우파통합추진위원회' 구성에 합의한 바른정당·자유한국당 통합파 3선 의원들은 오는 11일 다시 만나 통합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일각에서는 전당대회 전 통합이 전격 성사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흘러나온다. 유 의원은 "어떤 일이 있더라도 전당대회는 결정한대로 진행할 것이고 그렇게 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이영훈 기자 rok6658@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이낙연 "공론화위 권고안 존중, 국민도 받아들여..
안철수 "보수·진보 아우르는 중도개혁정당 지향..
[포토]김지형-이낙연, 신고리원전 최종 권고안..
[포토]정부 "원전 공론화위원회 뜻 존중한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윤채나]고성·막말 뺀 국감은 앙꼬..
[김나리]제2의 셀트리온은 없어야 한..
[이성필의 'Feel']얼마나 많은 지도자..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윤선훈] '데스 밸리' 막기 위한 묘안..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