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자동차
롯데렌터카, 업계 최초 등록차량 17만대 돌파
신차 장기렌터카 및 중고차 실적 호조, 혁신상품 성장 견인
2017년 09월 14일 오전 10:0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영은기자] 롯데렌터카가 업계 최초로 등록차량 17만대를 돌파했다.

롯데렌탈은 롯데렌터카가 지난 7월말 전국자동차 대여사업조합연합회 집계기준 업계 최초로 등록차량 17만대를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15년말 기준 등록차량 13만7천대를 기록하며 일본의 토요타 렌터카를 제치고 아시아 1위에 오른 롯데렌터카는 지난해 말 차량 16만대를 넘어선데 이어 7개월만인 2017년 7월 말 기준 17만대를 돌파했다.

롯데렌터카의 보유차량 증가는 방송인 신동엽씨를 모델로 한 '신차장' 장기렌터카 광고 캠페인 결과 개인 및 개인사업자 대상의 장기렌터카가 7월말 기준 전년 대비 약 47.0% 성장해 실적을 견인했다.



롯데렌탈은 신차 장기렌터카 성장에 힘입어 지난 5년(2012~2016년)동안 연평균 등록차량이 21.9% 증가했다. 매출 또한 21.0%의 성장률(CAGR)을 기록했다.

장기렌터카 고객 중 개인 및 개인사업자의 비중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롯데렌터카 개인 장기렌터카 고객 비중은 2010년 4.7%에 불과했으나, 2016년 32.5%, 올해 7월말 기준 34.3%으로 빠르게 늘고 있다.

장기렌터카 증가는 중고차 사업의 실적호조로 이어지고 있다. 롯데렌탈이 보유한 중고차 경매장 '롯데오토옥션'은 롯데렌탈 등록차량 증가로 매각대상 중고차도 지속적으로 늘어 주 1회(매주 월요일) 진행하는 경매출품대수는 회당 평균 2014년 623대에서 2017년 1201대 규모로 빠르게 성장했다. 업계 최초 도입한 2-레인(Lane) 시스템으로 2017년 회당 평균 낙찰률이 65.0%로 향상되며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

이러한 오토 부문 실적 호조에 힘입어 8월 말 기준 누적 매출 1조 2천38억원, 영업이익 887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9%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7.5% 증가한 성적이다.

롯데렌탈은 올해 약 1조8천억원 정도의 매출을 달성해 17%가 넘는 높은 성장세를 기록할 전망이다. 영업이익 역시 전년 실적을 초과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한편 롯데렌터카는 이번 등록차량 17만대 돌파를 기념해 다양한 고객 감사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신차장' 특가 프로모션으로 현대차 아반떼AD, LF쏘나타, 그랜저IG와 기아차 K3, 카니발, 벤츠 E220을 프로모션 금액에 신차 장기렌터카로 만나볼 수 있다.

롯데렌터카 공식 페이스북에서도 선착순 1만7천명에게 롯데렌터카 50% 할인쿠폰을 지급하고 차량 17만대 돌파 소식을 공유하는 고객 170명에게 엔제리너스 아메리카노 모바일 쿠폰을 선물한다.

또한 9월 17일 오후 10시 35분부터 방송하는 롯데홈쇼핑과 CJ홈쇼핑에서 17만대 돌파 및 2017년 국가브랜드 경쟁력지수 1위 6년 연속 수상 기념 특별 판매전이 진행된다.

홈쇼핑 방송 중 상담예약 고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그랜저IG와 카니발 럭셔리(9인승) 차량을 각 1대씩 경품으로 증정하고, 상담예약 고객 전원에게 라이프스타일 렌탈 플랫폼 MYOMEE(묘미) 2만 원 이용권 및 오토오아시스 엔진오일 2만 원 할인쿠폰을 LMS쿠폰으로 제공한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표현명 롯데렌탈 사장은 "지난 30년 동안 쌓아온 오토렌탈 부문에서의 선도적 위치에 머무르지 않고 지난 8월 국내 최초로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MYOMEE(묘미)'를 론칭하며 새로운 도약을 시작했다"면서 "앞으로도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창조해 국내 렌탈∙렌터카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자동차 최신뉴스
브랜드 재정립 나선 SUV 강자들 '쌍용차·푸조·..
운전자 83% "1년 내 졸음운전 목격한 적 있다"
효성-대한적십자, '사랑의 헌혈' 행사 진행
현대차, 대구 미래車 엑스포서 미래 신기술 선봬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영은] 같은 車노조, 임단협은 '극과..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