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박성진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 與 불참
의결 때 퇴장한 민주당, 靑 임명 강행 명분 남겨
2017년 09월 13일 오후 15:4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산자중기위는 13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청문보고서를 상정, 의결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청문보고서 상정과 동시에 전원 회의장에서 퇴장했다.

박 후보자는 진화론을 부정하는 한국창조과학회 이사를 지낸 전력 등으로 지명 당시부터 비판을 받았고, 지난 11일 실시된 청문회에서도 "지구의 나이는 6천년"이라고 말하는 등 논란을 부추겼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도 '박상진 불가론'이 확산됐다. 청와대의 지명 철회 가능성이 매우 낮은 상황인 만큼 더불어민주당은 당초 오전 11시로 예정된 산자중기위 전체회의를 오후 3시로 미뤄가면서까지 박 후보자에 자진 사퇴를 설득했지만 요지부동이었다.

결국 더불어민주당은 청문보고서 의결 때 회의장에서 퇴장하는 방법을 택함으로써 청와대에 임명 강행 명분을 남겨줌과 동시에 야당의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을 묵인했다.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처리 과정이 원만하게 협의되지 못한 점에 대해 송구하다"면서도 "청문제도라는 것은 보다 좋은 후보자를 국민에 드린다는 의미에서 정부의 몫이 있고 국회의 몫이 있지만 기본적으로는 대통령의 인사권이 존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국정원 특수활동비 의혹 최경환 28일 소환
靑, 세월호 관련 김영춘 책임론에 "조사 더 해야..
이주영, 文대통령에 "개헌 언급 자제해 달라"
한-우즈벡, 전략적 동반자 관계 공동성명 등 8건..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영은] 같은 車노조, 임단협은 '극과..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