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
[톱뉴스]
갤노트8·V30, 25%할인 쏠림 vs 보조금 대란
약정할인, 위약금 면제로 쏠릴 듯 …유통점 '불법보조금' 시각도
2017년 09월 08일 오전 06: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양태훈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과 'V30'이 이달 출시되면서 9월 이동통신 가입자 유치 경쟁이 후끈 달아오를 전망이다.

이달 말로 33만원으로 묶인 지원금 상한제가 폐지되고 15일 부터는 선택약정할인율이 25%로 상향되면서 가입자들의 선택도 예전과는 달라질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지원금 상한제 폐지를 계기로 보조금 대란이 재연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지만 이 보다는 약정할인 25%에 쏠릴 가능성이 크다는 게 업계 관측이다. 당장 지원금 규모는 20만원대 수준이지만 같은 기준으로 2배 수준인 40만원대 요금할인이 가능한 때문이다.

이에 따라 9월 이통 시장은 향후 지원금과 요금할인 효과를 가늠하고, 이통시장 경쟁 구도 변화를 가늠할 전환점이 될 전망이다.

8일 통신 업계에 따르면 오는 15일과 21일 갤럭시노트8과 V30이 통신 3사를 통해 정식 출시된다. 출고가는 전작대비 10만원 가량 오른 109만4천500원, 99만원(미정)으로 책정됐다. 9월 가입자 경쟁의 막이 오르는 셈이다.





다만 이번 신제품 대전은 지원금 상한제 폐지 및 선택약정할인 상향 등이 변수가 될 전망. 통신 3사 경쟁에도 변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당장은 약정할인에 가입자가 몰릴 가능성이 우세하다.

업계 관계자는 "기존에도 신규 프리미엄폰에는 지원금보다 요금할인 혜택이 더 커, 선택약정을 이용하는 가입자가 훨씬 많았다"며, "할인율이 25%로 상향된 만큼 선택약정할인에 가입자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가입자가 재가입할 때 내야하는 위약금도 KT의 경우 6개월(기기변경)이 지나면 유예시켜주는 등 3사 모두 위약금을 면제하는 방침이 있어 예상과 달리 약정할인 이용자가 크게 늘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KT를 기준으로 LTE 데이터 선택 87.8 요금제(24개월 약정)를 이용해 갤럭시노트8을 구입할 경우 지원금은 최대 21만3천900원이지만 선택약정할인 제도를 이용하면 42만2천400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대신 지원금 상한제 폐지에 따른 보조금 대란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지원금 상한제가 없어져도 현행 법상 이용자 차별 금지가 유효하고, 제조사 도 브랜드 이미지를 감안해 신규 프리미엄폰에 대한 장려금을 크게 늘리지는 않는다"며, "이효성 방통위장이 통신 3사 CEO와 만나 불법보조금 자제를 요청한 만큼 과열경쟁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예상했다.

선택약정할인 제도는 단말기 지원금 대신 약정기간(12개월~24개월) 동안 이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을 받는 제도다. 이는 '가입 요금제 월정액-약정기간 요금약정할인 금액×기준할인율'로 요금할인 금액을 산출하게 돼있다.

현재 시행 중인 20% 할인율을 적용할 경우, 월 6만500원 요금제(SK텔레콤 T끼리 55)를 24개월 약정 기준으로 월 3만5천860원에 이용할 수 있는 셈이다. 오는 15일 부터는 할인율이 25%로 늘어난다.

이에 따라 평균가입요금수준(4만원)을 고려할 때 기존 가입자는 월 2천원, 신규 가입자는 월 1만원의 할인효과를 더 볼 것으로 정부는 예상하고 있다.

예컨대 월 6만5천890원의 데이터무제한 요금제는 4만9천420원에, 월 3만2천890원의 음성무제한 요금제는 2만4천670원에 이용할 수 있는 것.

다만 일각에서는 지원금 상한제와 함께 '제조사 자료제출 의무'도 폐지, 제조사가 공시지원금 외 유통점에 지급하는 장려금 규모를 공개하지 않아도 돼 이를 활용한 불법보조금(리베이트) 지급이 일어날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국회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자사 유통망을 활용, 불법보조금을 지급하는 사례가 심심찮은데 자료제출의무까지 폐지되면 리베이트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며, "방통위가 기업의 영업비밀을 이유로 실태조사가 어렵다는 수동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상황을 지켜봐야한다"고 우려를 전했다.

이와 관련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KMDA)는 지난달 18일, 삼성디지털프라자가 할부원금을 조작하는 방법으로 고가 요금제와 단말기에 대한 불법보조금을 지급했다며 방통위와 공정위의 실태조사를 촉구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방통위가 아직 조사계획만 잡고, 실태조사에는 착수하지 않은 상태이고, 우선은 통신 3사에 대한 불법보조금 사실조사에만 집중할 계획으로 알고 있다"며, "삼성디지털프라자 등을 통한 불법보조금 지급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통신·미디어 최신뉴스
네이버 "웨일 브라우저, 보안 취약점 신고 받아..
4차 산업혁명 시대, 'AI·5G' 비즈니스 전략은?
단말기 완전자급제에 유통업계 '반발'
[DCC 프리뷰] AI 시대와 KT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완전자급제에 대한 기대와..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이성필의 'Feel']신태용 감독의 본선..
[인텔 업사이드] ➆ 미래 자율주..
[정구민] KITAS 2017의 재미있는 웨..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