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유통
[톱뉴스]
여성환경연대, '생리대 전 성분 역학조사 실시' 촉구
환경단체 "제2의 가습기 살균제 참사, 총리실 컨트롤타워 돼야"
2017년 09월 05일 오후 14:5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지혜기자] 여성환경연대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외에도 생리대 전성분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여성환경연대는 5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정문 앞에서 '생리대 유해성분 규명 및 역학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식약처의 전수조사 항목이 확대된 점은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조사 항목이 여전히 휘발성유기화학물에 국한됐다는 점에서 한계가 명확하다"며 "식약처는 생리대 유해물질 전성분을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지난 1일 식약처는 생리대 제품에 대한 휘발성유기화합물 검출 시험 대상을 10종에서 86종으로 확대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여성환경연대는 "해외 보고서에 따르면 일회용 생리대에서 휘발성유기화합물 뿐 아니라 다이옥신, 퓨란, 잔류농약, 인공 향 성분 등의 검출 가능성도 높게 나타난다"며 "정부는 시간과 비용이 들더라도 정확한 유해물질 전성분 조사와 철저한 역학조사를 시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익명으로 나선 생리대 부작용 피해자는 "생리대의 모든 성분을 조사하고 그 성분들이 우리 몸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발표해달라는 게 그렇게 무리한 요구인가"라며 "일회용 생리대를 사용하는 것이 우리 몸에 나쁘고 힘들다는 걸 알면서도 사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화가 난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최예용 환경보건시민센터 소장은 "3천명이 넘는 여성들이 피해 신고를 했음에도 식약처는 계속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가습기 살균제 참사 논란 당시에도 정부는 역학조사 결과만 발표하고 피해조사에 대해서는 나몰라라 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식약처 뿐만 아니라 여러 부처가 관계돼 있는 만큼 총리실에서 국무조정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한킴벌리 관련성 'NO'…검출실험 공개토론 원해"

이날 여성환경연대와 김만구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교수, 발언자로 나선 환경시민단체들은 생리대 1위업체인 유한킴벌리와의 관련성과 '생리대 방출물질 검출실험' 신뢰성 의혹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정명희 녹색연합 협동사무처장은 "정부와 언론으로부터 누구의 편이냐는 질문을 받는다"며 "우리는 이 땅의 모든 여성들의 이해관계를 대변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여성환경연대 이사진으로 유한킴벌리 임원이 활동하는 등 여성환경연대가 유한킴벌리의 지원으로 이 같은 조사를 벌인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이다.

김 교수도 유한킴벌리 후원 의혹에 대해서 부인했다. 연구비는 여성환경연대에서 소셜펀딩한 220만원으로 마련했으며 유한킴벌리와 강원대가 협력해 운영 중인 활동도 본인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또 김 교수가 이사장으로 있는 녹색미래 역시 문국현 전 유한킴벌리 대표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김 교수는 생리대 방출물질 검출 실험은 국제표준화기구(ISO)의 국제규격을 따른 실험으로, 한국분석과학회의 과학적 검증을 받은 연구라는 기존 주장을 견지했다. 다만 검출실험 신뢰성 의혹에 대해서는 별도의 자리를 만들어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이 자리는 식약처의 전성분 역학조사를 촉구하는 자리로, 실험 방법에 대한 얘기를 자세하게 말씀드리기에는 부적절하다"며 "필요하다면 다른 자리를 빌어서 실험 결과에 대해 말씀드릴 예정이고 식약처가 원한다면 한국분석과학회 주관 하에 실험결과 에 대한 공개토론을 진행하기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실험을 검증하기로 한 식약처의 생리대 안전검증의원회에 대해서도 불편한 감정을 나타냈다. 안전검증위원회는 분석·위해평가·산부인과·생명윤리 전문가 등 총 18명으로 구성돼 있다.

그는 "안전검증위원회 중 분석과학자는 1명에 불과하다"며 "대부분이 유해성·독성 전문가들인데 그 분들은 약품을 분석하는 분들로, 이번 실험에서 실시한 공기 분석에 대해 이해도가 낮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제표준을 아는 분들이라면 검출실험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유통 최신뉴스
넘쳐나는 모방제품 '미투'에 식음료업계 '몸살'
[오늘의 유통 단신] 헬스원, 다이어트 브랜드 '..
韓·日학계 "정부 규제, 유통업계 4차 산업혁명..
NHN고도, 해외 구매대행 패키지 출시…시장 다변..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김동현의 NOW 도쿄]"최재훈은 어디 있..
[윤채나] 초유의 수능 연기, 위기를 기..
[이성필의 'Feel']홍명보·박지성, 韓..
프리미엄/정보
유튜브, 알파벳의 성장 촉매제될까?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