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톱뉴스]
[책]맨손에서 업계 1위로 오르기까지 '거북이 CEO'
일본 가구업계 1위 도약한 기업 니토리의 성공 이야기
2017년 07월 22일 오전 06: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문영수기자] 유례없는 저성장의 늪 속에서 일본의 기업들이 혹독한 침체기를 보내던 시기. 2017년 기준 '30년 연속 매출 및 이익 증가'를 달성해 일본의 4천여 상장사 가운데 1위를 기록한 기업이 있다.

특히 '잃어버린 20년'의 마지막 10년(2001~2011년)에는 무려 623% 성장(매출액 기준)이라는 믿을 수 없는 성적을 내기도 했다. 일본에서는 저성장 파고를 이겨낸 기업 니토리가 그 주인공이다.

니토리는 일본뿐 아니라 미국, 중국, 대만에 걸쳐 437개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고 2016년 한 해 동안 일본 전체 인구의 절반인 6천500만명이 제품을 구매했으니 '국민 기업'이라는 타이틀이 어색하지 않다. 2016년 7월 기준 니토리의 기업가치는 매출 80조인 일본 유통업계 1위 이온을 1조3천억원 이상 앞섰다. 이온 매출액의 10분의1도 안 되는 니토리를 더 높게 평가한 셈이다.



신간 '거북이 CEO'는 니토리의 창업자로 50년간 회사를 이끈 니토리 아키오의 성공 철학과 여정을 담은 책이다. 스물셋 내성적인 실업자 청년이 시작했던 가구점이 어떻게 매출 5조를 바라보는 가구업계 부동의 기업으로 변모했는지의 과정을 살필 수 있다.

니토리 아키오는 학급에서 유일하게 자기 이름을 한자로 쓰지 못할 정도로 열등생이었다. 첫 직장이었던 광고회사에서도 영업 실적은 최하위였다. 그는 그저 입에 풀칠이나 하고 본인 한 몸 건사하자는 심정으로 가구점을 시작했다. 하지만 대인공포증이 있어 손님과 눈도 제대로 못 마주쳐 적자를 면하기 어려웠다.

늘 바닥을 치던 그의 인생에 180도 변화가 일어나고 가구점이 전기를 맞게 된 것은 어느 컨설팅 회사가 주도한 '미국 가구업계 시찰 여행'이 계기였다. 그 여행에서 일본보다 월등히 앞선 미국의 시장을 목격한 그는 미국의 풍요로움을 일본에 전파하고 싶다는 큰 뜻을 세우게 된다.

'꼴찌'라는 자리가 늘 익숙했기에 자신을 비우고 남의 장점을 흡수하는 데 조금의 주저함이나 부담이 없었다는 거북이 CEO 니토리 아키오는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해 풍요로운 주거생활을 누리게 하고 싶다'는 목표를 위해 쉼 없이 길을 냈다. 그 결과 다른 영리한 토끼들보다도 더 찬란한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니토리 아키오 지음, 이수형 옮김/오씨이오, 1만3천500원)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문화 최신뉴스
한콘진, '넥스트 콘텐츠 콘퍼런스 2017'..
한선교 의원, 게임위 사무국장 채용에 의혹 제기
[책]사주 형성의 사회적 배경 '사주의 탄생'
커넥츠북, 도서 정기구독 서비스 론칭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윤선훈] '데스 밸리' 막기 위한 묘안..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문기] 스마트폰 판매, 前 보다 '後'..
[이미영]서신애의 파격 드레스를 바..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