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톱뉴스]
국민의당 윗선 향하는 검찰 수사, 위기 계속
이준서 이어 공명선거추진단 수사, 박지원·안철수 올라갈수도
2017년 07월 15일 오전 08:3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증거조작 의혹에 휩싸인 국민의당을 향한 검찰 수사가 점차 당의 윗선을 향해 가면서 국민의당의 위기가 갈수록 깊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국민의당은 자체 조사를 통해 이유미 씨의 단독 범행이라고 결론지었지만, 검찰 조사는 전혀 달랐다. 이유미 씨와 당을 연결한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게 구속 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은 이를 받아들였다.

검찰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단순히 이유미 씨와 당을 연결한 것 외에 적극적으로 가담한 공동정범이라고 적시했다. 이후 검찰은 이 전 최고위원을 연이어 불러 당의 윗선 개입 여부 등에 대해 집중 조사하고 있다.



일단 검찰은 증거 조작 사건의 유통 경로를 따라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 대선을 흔들었던 문준용 씨 특혜 취업 의혹의 폭로는 이유미 씨→이준서 전 최고위원→김성호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 김인원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이용주 공명선거추진단장의 순서로 이뤄졌다.

검찰은 이준서 전 최고위원과 함께 김성호 수석부단장, 김인권 부단장을 조만간 다시 소환해 수사를 벌일 예정이다. 조작이라는 사실을 미리 알았는지 여부와 검증 책임을 소홀히 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도 수사가 될 가능성이 크다.

공명선거추진단장으로 보고체계의 정점에 있었던 이용주 의원도 소환될 가능성이 크다. 검찰은 지난 8월 이 의원의 보좌관 김모 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하고 있다. 이 의원이 증거 조작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는지와 이를 알고 있으면서도 검증을 소홀히 했는지가 핵심이다.

보고체계의 정점인 이 의원이 증거조작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결론이 내려진다면 이후 수사는 박지원 전 대표와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 등 당의 최고 지도부에게 옮겨갈 수밖에 없다.



이미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제고 공개 사흘 전이었던 5월 1일 해당 내용을 메신저인 '바이버'로 박지원 전 대표에게 보낸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박 전 대표는 해당 전화기를 비서관이 갖고 있어 해당 내용을 전달받지 못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 전 최고위원과 박 전 대표는 이날 약 36초 동안 통화하기도 했다.

국민의당은 해당 통화에 대해서도 이 전 최고위원이 '바이버로 보낸 것을 확인해달라'고 해서 박 전 대표가 '응'이라고 대답했을 뿐이라고 했지만, 박 전 대표가 사전에 해당 내용을 인지하고 있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검찰 수사는 국민의당 관련 검증 의무를 다했는지와 제보 조작 사실을 알고도 묵인하지 않았는지를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 수사가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인사들을 넘어 박지원 전 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 등 당의 상징과도 같은 인사들에게로 올라가면 그 자체로 국민의당은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 있다.

심지어 이 과정에서 당이 증거 조작에 일부라도 개입했거나 방조한 사실이 드러나면 그야말로 당 해체 요구를 받을 수도 있다. 국민의당의 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文 대통령 "규제 완화, 필요한 규제 구분해야"
文 대통령, 기업인들과 자유롭게 '호프 미팅'
여야, '블랙리스트' 선고에 미묘한 입장차
여야 130명, '최순실 재산몰수 특별법' 발의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가상통화, 발전 위한 규제 필..
[도민선]침묵 강요당하는 휴대전화..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지금이 혼자..
[윤선훈]상생 협약, 이번엔 정말?
[김문기] 일본 매체들은 왜 SK하이닉..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