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
[톱뉴스]
주말 휴무 맞아? … 갤노트FE 번호이동 '후끈'
일요일 전산 휴무에도 과열 조짐 … "좀 더 지켜봐야"
2017년 07월 10일 오후 16:0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삼성전자 갤럭시노트FE(Fan Edition) 출시에 따른 이동통신 업체의 가입자 유치 등 번호이동 시장이 다시 달아오르고 있다.

이동통신 판매점의 일요일 전산 휴무로 인한 판매량 감소 등 우려가 무색할 정도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는 지난달 26일 부터 번호이동 및 개통 전산 휴무일을 매주 일요일로 확대한 바 있다. 주말에 발생하는 통신사 간 시장 과열을 막고, 유통 종사자들의 휴식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다. 직후 잠잠했던 시장이 다시 가열되고 있는 것.

다만 이는 이른바 신제품 효과로 전산 휴무 등에 따른 여파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시각도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이통 3사의 번호이동 규모는 ▲1만1천373건으로 집계됐다.

앞서 지난 7일과 주말인 8일 토요일 번호이동 회선 수는 각각 2만190건과 2만3천972건으로 집계됐다.

일요일 전산 휴무로 밀린 개통 물량이 다음날 오후 2시쯤 해소되는 것을 고려하면, 지난 주말 실질적인 번호이동 건 수는 토요일과 월요일을 합친 3만5천여건으로 볼 수 있다.

토요일 번호이동 규모만 봐도 방송통신위원회가 시장 과열 기준으로 삼는 2만4천건에 근접한 규모다.

앞서 전주 같은 기간(토요일+월요일) 번호이동은 2만6천여건에 그쳤다. 갤럭시노트FE 출시와 함께 단숨에 1만 건 정도 상승한 셈이다.



전 주말 갤럭시S8의 공시지원금이 10만원대 중반에서 22만원으로 올랐음에도 시장이 잠잠했던 것과 대조를 보이는 대목. 지난 7일 출시된 갤럭시노트FE에 대한 시장 반응이 뜨겁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휴일 전산 휴무도 신제품 효과 앞에서는 별 영향을 미치지 못한 셈이다.

갤럭시노트FE는 지난해 출시됐던 갤럭시노트7의 디자인을 유지, 새로 제조된 단말기다. 배터리 용량이 3500mAh에서 3200mAh로 줄어든 것만 빼면 사양은 동일하다.

하지만 아직 일요일 전산 휴무가 2주차여서 아직 판매점 영향 등을 섯불리 단정하기 이르다는 의견도 있다.

한 집단상가 관계자는 "지난 주말처럼 비가 내리면 중소 로드샵으로 갈 손님들이 집단상가로 몰리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한두 달 정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통신·미디어 최신뉴스
SK텔레콤 "오픈스택으로 5G 인프라 대비"
LG유플러스 "통신비 인하 정책 동조..합리적 중..
LG유플러스, LTE 가입자 월평균 7.4GB 사용(컨콜..
LG유플러스 "5G, 경쟁사 대비 잘 준비하고 있어"..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가상통화, 발전 위한 규제 필..
[도민선]침묵 강요당하는 휴대전화..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지금이 혼자..
[윤선훈]상생 협약, 이번엔 정말?
[김문기] 일본 매체들은 왜 SK하이닉..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